"온라인 폐지로 한남더힐 산다?"…돈 없이 돈 모으는 법 [월급이 모자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8-06 16:51   수정 2021-08-06 17:23

"온라인 폐지로 한남더힐 산다?"…돈 없이 돈 모으는 법 [월급이 모자라]





    《`월급이 모자라`는 빠듯한 월급으로 소비를 포기해야 했던 직장인들에게 `돈 되는 부업`을 찾아드리는 이지효 기자의 체험기입니다.》



    요즘 MZ세대는 주식이나 가상화폐에 투자하면서 일확천금을 꿈꾼다고 알려졌는데요. 그 이면에는 `티끌 모아 태산`을 외치는 저같은 사람도 있을 겁니다. 지갑 사정이 가벼운 사회 초년생에게는 투자의 원천이 되는 목돈이 없거든요. 또 원금 손실이라는 위험이 따르는 투자 자체를 꺼리는 분들도 보이고요. 그래서 `티끌이라도 모으자`를 외치는 사람들이 요새 주목하는 것이 `앱테크(앱+재테크)`라고 하는데요. 큰 한방은 없을지 모르지만 아주 확실한 보상을 주는 재테크라는 평가입니다.

    `앱테크`란 쉽게 말해서 앱을 이용해 돈을 버는 겁니다. 특정 앱에서 제공하는 미션을 수행하고 그에 따른 보상을 받는 거죠. 이렇게 모은 금액은 사실상 10원, 20원 정도에 불과한데요. 푼돈을 모은다고 일각에서는 `온라인 폐지줍지`라고 부르지만 언제 어디서든 스마트폰만 있으면 수익을 낼 수 있는 이만한 부업이 또 있을까요. 최근에는 `온라인 폐지 주워서 한남더힐 산다`는 말도 유행이라던데요. 실제로 얼마나 벌 수 있을지도 궁금해졌습니다. 네, 그래서 저희가 이번에 도전한 부업은 `앱테크` 입니다.

    ● 걷기만 하면 현금을 준다고?…`토스`의 만보기

    저는 집순이라 밖에 나가는 것, 심지어 걷는 것도 싫어합니다. 저같은 분들, 만약 걸을 때마다 돈이 쌓인다면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첫 번째로 소개해드릴 앱테크는 바로 걷기만 해도 돈을 벌 수 있는 금융 앱 `토스`입니다. 토스 앱을 다운받으면 걷기 미션을 수행하는 만보기 서비스를 찾을 수 있는데요. `초보 뚜벅이`는 혼자 5,000 걸음을 걸으면 10원이 생기고, `프로 뚜벅이`라고 해서 1만보를 완수하면 30원이 쌓입니다. 최대 100원 정도를 모으려면 친구들과 같이 미션을 수행하면 됩니다.





    이 서비스의 장점은 이렇게 앱에서 쌓인 돈을 진짜 현금으로 전환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앱에서 얻은 포인트를 그 앱에서만 쓰도록 하는 여타 앱들과 다른 큰 장점입니다. 하지만 1,000원을 모아야 내 계좌로 환급이 가능하다는 점도 참고하시기를 바라겠습니다. 또 토스 앱은 걸을 때마다 `걸어서 토마토 하나 만큼의 칼로리를 불태웠어요`라는 식으로 재미있게 알려줘 운동 욕구를 부르기도 하는데요. 돈도 벌고 건강에도 좋은 그야말로 `누이 좋고 매부 좋은` 재테크가 아닐까요.





    ● 쓰고 남은 영수증 돈 된다…`네이버` 마이플레이스



    식당이나 카페 등에서 식사를 하고 받은 구매 영수증으로 돈을 버는 방법도 있습니다. 네이버 앱은 지난 2019년부터 고객이 사용한 영수증을 `마이플레이스`라는 서비스에 제출하면 네이버 포인트를 제공하고 있는데요. (네이버 포인트는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거 아시죠?) 첫 번째 방문에는 50원, 두 번째 방문부터는 10원을 적립해 줍니다. 하루 최대 5건까지 인증할 수 있기 때문에 한달에 전부 다른 곳을 갔다고 가정하면 7,000원 이상을 모을 수 있는 셈입니다.



    여기서 꿀팁. 깜빡하고 종이 영수증을 챙기지 못했어도 괜찮습니다. 카드사 앱에 들어가서 전자 영수증을 캡처하면 되거든요. 상호명 등 가맹점 정보가 있는 결제 상세내역만 있다면 종이 영수증과 똑같이 취급해 줍니다. 그리고 얼마 전까지 마이플레이스 첫 방문 이벤트가 있었던 것 아시나요. 마이플레이스를 처음 이용하는데 게다가 첫 방문한 가게가 있다? 여기서 사진인증을 하면 500원을 더 준다고 해서 시도해봤는데요. 하지만 아쉽게도 이 이벤트는 최근에 종료됐다고 하네요.





    ● 퀴즈 풀고 사진 찍어 돈 버는 `데이터 라벨링`이란?

    AI 강자가 되려는 모든 기업들은 공통적으로 `데이터 모으기`를 합니다. AI의 학습에 필요한 데이터가 반드시 필요하기 때문인데요. 예를 들어 개 사진을 보고 AI가 스스로 개인 것을 인식하게 하기 위해서는 수십만장의 개 사진을 AI에 학습시켜야 합니다. 그래서 더 많은 사람들이 참여하도록 만들어진 앱이 있는데요. 바로 `레이블러` 입니다. 이 회사는 게임을 하듯이 `데이터 라벨링`을 하게 하고 포인트를 줍니다. 5,000 포인트 이상이 모이면 현금으로도 전환할 수 있고요.



    그렇다면 `데이터 라벨링`은 뭘까요. 일례로 동물 사진을 보고 이것은 고양이, 저것은 개라고 이름을 붙여주는, 라벨링을 하는 겁니다. 레이블러는 데이터의 특성에 따라 가공이 가능하도록 다양한 미션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질문에 대해 A 혹은 B로 답하라는 과제나, 숫자가 포함된 문장을 녹음하는 미션 등이 있습니다. 안드로이드나, 아이폰의 iOS 체제. 또 PC에서만 가능한 것 등 미션 별로 제약이 있는 점도 기억하시고요. 주 1회 출금 신청을 할 수 있고, 세금 3.3%를 공제한 후에 돈을 줍니다.



    ● 직장인 10명 중 4명이 한다는 앱테크 "치킨값 벌어"

    시장조사업체 엠브레인이 지난 5월 직장인 1,000명을 대상으로 `현재 하고 있는 재테크`를 조사했더니 앱테크를 하는 사람이 39.2%에 달했다고 합니다. 부동산(18.8%), 가상 화폐(18.5%)보다 비중이 높았죠. 실제로 제 주위에는 "출근하고 퇴근하는 시간, 밥 먹는 시간에 틈틈이 하고 있다"며 "한 달에 치킨 한마리 값은 번다"고 전하는 사람들이 꽤 많았습니다. 과거에는 앱으로 포인트를 모으는 게 그저 재미 정도로 여겨졌지만 이제는 어엿한 재테크 수단으로 자리잡은 겁니다.



    저도 이번에 하루종일 앱테크로 돈을 벌어봤는데요. 토스에서 5,000 걸음을 걸어서 10원을 얻었고요. 네이버 마이플레이스에서 250원, 그리고 레이블러에서 350원을 벌어서 총 610원을 벌었다는 것. 세금을 제하진 않았지만 30일로 단순 계산해 보면 한달에 1만 8,300원, 그러니까 치킨값 정도는 벌 수 있는 거죠. 토스 만보기를 제외하고는 이 무더위에 밖에 나가지 않고 할 수 있는 꽤 간단한 작업들이었습니다. 고수익을 기대하긴 어려워도 이 정도면 굉장히 쏠쏠한 거 아니겠습니까.

    "`돈이 돈을 부른다`는 재테크의 시대에 `티끌 모아 태산`이라는 신념을 간직하신 분 계신가요. 만보를 걷고 퀴즈를 풀고, 또 음식을 먹으며 소소하지만 재밌게 돈을 벌고 싶으신 분이라면 지금 `앱테크`에 도전해 보세요. 지금까지 <월급이 모자라> 이지효였습니다."

    ▶ <월급이 모자라> `앱테크` 편의 더 자세한 내용은 8일 오후 6시에 유튜브에서 확인하세요. 클릭☞ https://www.youtube.com/watch?v=G6bs26q_vWU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