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으로 성공할 MBTI

닫기

중국기업 내다판 돈나무언니, 징둥닷컴만 대거 사들인 이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8-25 07:47   수정 2021-08-25 07:52

중국기업 내다판 돈나무언니, 징둥닷컴만 대거 사들인 이유

징둥닷컴 2분기 호실적 영향


국내에서 `돈나무 언니`라는 별명으로 유명한 투자자 캐시 우드가 이끄는 아크 인베스트가 중국의 대표 전자상거래 기업인 징둥닷컴(JD) 주식을 대거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현지시간) 비즈니스인사이더 보도에 따르면 아크 인베스트는 최근 징둥닷컴이 호실적을 발표하자 이 기업의 주식 16만4천889주를 매수했다.

앞서 중국 IT 기업 주식을 선호했던 우드는 최근 중국 당국이 빅테크(대형 기술기업)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자 자율 기술, 로봇 분야 등을 중심으로 투자하는 인기 상장지수펀드(ETF)인 `아크 자율주행·로봇공학(ARKQ)`을 통해 텐센트와 징둥닷컴 등을 팔아 치웠다. 또 다른 ETF인 `아크 차세대 인터넷(ARKW)`을 통해서는 텐센트 계열사인 중국 인터넷 게임 생방송 플랫폼 후야 주식도 내다 팔았었다.

그러나 징둥닷컴은 당국의 규제 강화에도 시장 예상치를 뛰어넘는 실적을 내놨다. 징둥닷컴 2분기 매출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26% 증가한 2천538억 위안(45조7576억원)을 기록했다. 루이비통 불가리 등 명품 브랜드와 제휴하면서 신규 사용자는 오히려 3천200만명 늘었다. 전체 사용자 기반은 5억 3천100만 명이 넘으며 전년 대비 27% 증가했다.

이 같은 징둥닷컴의 호실적에 우드는 관련 포지션을 추가하기 시작했다. 이는 우드가 중국의 빅테크 종목에 대해 우호적으로 보고 있다는 의미로 풀이됐다.

징둥닷컴의 주가는 이날 홍콩 증시에서 10% 가까이 치솟았고 미국 증시예탁증서(ADR)는 전날 8% 가까이 올랐다.

이러한 견조한 흐름이 ARKQ가 징둥닷컴의 ADR을 사들인 이유를 보여준다고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분석했다.

징둥닷컴은 이날 뉴욕 증시에서 전날보다 14.4% 상승 마감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