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와 감자탕’ 박규영X권율, 명문가 선남선녀의 묘한 만남…적막 흐르는 둘만의 식사 자리 현장 포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9-03 08:40  

‘달리와 감자탕’ 박규영X권율, 명문가 선남선녀의 묘한 만남…적막 흐르는 둘만의 식사 자리 현장 포착




‘달리와 감자탕’ 박규영과 권율이 고급 한정식집에서 식사하는 현장이 포착됐다. 명문가 선남선녀 둘만의 식사 자리는 어딘지 모르게 적막이 흐르는 묘한 분위기가 연출돼 이들의 사연에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KBS2 새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 측은 3일 김달리(박규영 분)와 장태진(권율 분)의 불편한 식사 스틸을 공개했다.

‘달리와 감자탕’은 ‘무지-무식-무학’ 3無하지만 생활력 하나는 끝내 주는 ‘가성비 주의’ 남자와 본 투 비 귀티 좔좔이지만 생활 무지렁이인 ‘가심비 중시’ 여자가 미술관을 매개체로 서로의 간극을 좁혀가는 ‘아트’ 로맨스이다.

‘단, 하나의 사랑’, ‘동네변호사 조들호’, ‘힐러’, ‘제빵왕 김탁구’의 이정섭 감독과 ‘어느 멋진 날’, ‘마녀의 사랑’의 손은혜, 박세은 작가가 의기투합하는 작품으로, 눈을 사로잡는 아름다운 미술관을 배경으로 이제껏 본 적 없는 신개념 아티스틱 로맨스를 선보인다.

달리는 명망 높은 청송가의 무남독녀, 7개 국어에 능통하고 인성까지 완벽한 말 그대로 인간 ‘명품’인 캐릭터이다. 태진은 대한민국 굴지의 기업, 세기 그룹의 상무이자 달리에게만은 쏘 스윗한 키다리 아저씨다. 두 사람은 명문가의 자제라는 공통분모가 있다.

공개된 스틸엔 고급 한정식집에서 마주 앉아 식사하는 달리와 태진의 모습이 담겼다. 늘 해맑은 달리는 태진 앞에서 수줍은 미소를 짓더니, 금세 그늘이 진 표정을 지어 보여 눈길을 끈다. 달리와 태진 둘만의 식사 자리가 화기애애하기보다 적막하고 묘한 분위기가 연출되고 있다는 점을 엿볼 수 있다.

달리의 키다리 아저씨를 자처하는 젠틀맨 태진은 편치 않은 분위기, 조심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어 두 사람이 어떤 관계일지 더욱 호기심이 증폭된다. 달리와 태진 사이에 이토록 적막이 흐르는 특별한 이유가 있을 것으로 보여 궁금증을 유발한다.

‘달리와 감자탕’ 측은 “달리와 태진은 명문 청송가의 무남독녀, 세기 그룹의 후계자이면서 특별한 관계를 지닌 남녀”라며 “두 사람의 관계와 이들 사이에 적막이 흐르게 된 사연은 `달리와 감자탕`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 달라”라고 전했다.

한편, 3개월의 휴식기를 끝내고 KBS2 수목극 라인업의 첫 주자로 나서는 ‘달리와 감자탕’은 오는 22일 밤 9시 30분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