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고시절` 이수미, 폐암 투병 중 별세…향년 69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9-03 10:01  

`여고시절` 이수미, 폐암 투병 중 별세…향년 69세



1970년대 톱가수 이수미가 폐암 투병 중 별세했다.

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수미는 지난해 12월께 폐암 3기 판정을 받고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투병 생활을 하던 중 전날 별세했다. 향년 69세.

이수미는 1952년 전라남도 영암에서 태어나 1969년 본명인 이화자로 `당신은 갔어도`를 발표하며 데뷔했다. 이후 예명인 이수미로 1970년 `때늦은 후회지만`을 발매한 뒤 `밤에 우는 새`(1971), `두고 온 고향`(1972) 등을 선보였고 1972년 발표한 `여고시절`이 당대의 히트곡이 되면서 톱스타 반열에 올랐다.

허스키하고도 호소력 있는 특유의 음색으로 높은 인기를 누린 그는 한 해 동안 가장 뛰어난 활동을 펼친 남녀 신인가수에게 시상하는 `낙엽상`과 TBC 7대 가수상, MBC 10대 가수상을 잇달아 수상했다.

이 밖에도 `내 곁에 있어 주`, `방울새`, `사랑의 의지`, `오로지` 등 많은 히트곡과 함께 1970년대를 풍미했다.

2003년에 신보 `또 다른 세상에서`를 발표하는 등 대중가수로서 활동을 재개했고 기독교 신앙생활을 하며 복음성가 활동도 펼쳤다.

가수들의 권익 보호에도 관심을 갖고 대한가수협회 이사와 감사직을 수행하기도 했다.



이수미는 투병 중이던 지난 5월에도 신곡 `별이 빛나는 이 밤에`(안선영 작사, 이동훈 작곡, 최춘호 편곡)를 발표하는 등 노래에 대한 열정을 놓지 않았다. 그는 이 곡이 자신의 마지막 곡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을 주변에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빈소는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B1) 3호실. 발인은 5일 오전 11시. 장지는 양평 선영.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