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기’ 김유정, 안효섭과 로맨스부터 공명과 티격태격 케미까지 ‘역시 케미장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9-08 09:09  

‘홍천기’ 김유정, 안효섭과 로맨스부터 공명과 티격태격 케미까지 ‘역시 케미장인’




배우 김유정이 세밀한 완급조절 연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SBS 월화드라마 ‘홍천기’에서 김유정이 웃음과 눈물을 동시에 선사하며 드라마의 몰입도를 끌어올리고 있는 것.

지난 7일 방송된 4회에서는 홍천기(김유정 분)와 양명대군(공명 분)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홍천기는 하람(안효섭 분)을 찾으러 온 양명대군을 막아섰고, 자신이 대군이라는 그의 말도 호탕하게 웃어넘기며 팽팽한 대치를 이어갔다. 이후 그가 진짜 대군이라는 사실을 안 홍천기는 매죽헌에서 다시 양명대군과 마주치자 도망치기 시작, 얼굴을 확인하려는 양명대군과 실랑이를 하며 몸싸움까지 벌여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아버지의 약을 구하기 위해 매죽헌 화회에 참석하고자 하는 홍천기의 뭉클한 진심은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홍천기는 화회에 참석하지 못하게 하는 백유화단 단주 최원호(김광규 분)에게 “왜요, 제가 그림 그리다가 아버지처럼 미치기라도 할까 봐서요?”라고 소리치며 그동안 억누르고 있던 감정들을 폭발시켜 눈시울을 붉히게 만들었다. 화회에서 꼭 1등해서 약을 구해오겠다고 다짐한 홍천기는 멀리서 아버지를 바라보며 큰절을 올리고 떠나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유정은 능수능란한 완급조절 연기로 극을 이끌어갔다. 하람과 있을 때 수줍어하던 홍천기의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양명대군과는 티격태격 케미로 웃음을 자아냈다. 여기에 씩씩한 모습 뒤에 숨겨진 슬픔까지 섬세하게 그려내며 캐릭터의 서사를 풍성하게 표현해냈다. 흡인력 있는 연기로 ‘믿고 보는 김유정 사극’이라는 평을 얻고 있는 김유정의 앞으로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홍천기’ 4회는 전국 평균 시청률 9.6%, 순간 최고 시청률은 11.3%(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4회 연속 월화드라마 1위를 차지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홍천기’는 매주 월요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