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2회 만에 과몰입 유발 ‘인간실격’, 곱씹을수록 파고드는 공감 명대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9-09 11:25  

단 2회 만에 과몰입 유발 ‘인간실격’, 곱씹을수록 파고드는 공감 명대사




‘인간실격’이 가슴 깊이 파고드는 공감 스토리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JTBC 10주년 특별기획 ‘인간실격’이 단 2회 만에 감성의 결이 다른 휴먼 멜로를 완성했다. 감성의 온도를 한층 높인 섬세한 연출, 삶에 대한 통찰이 엿보인 깊이 있는 대본, 공감을 극대화한 배우들의 열연이 진가를 발휘하며 호평을 이끌었다.

‘인간실격’은 사건이 아닌 인물의 내면에 집중했다. ‘더 이상 아무것도 잃을 게 없는’ 부정(전도연 분)과 ‘아직 아무것도 포기하고 싶지 않은’ 강재(류준열 분), 다른 듯 닮은 두 남녀의 상실감과 두려움을 내밀하게 파고들며 폭넓은 공감을 선사했다. 특히, “계속 생각하게 하고, 공감하게 하는 좋은 대사들이 많았다”라는 허진호 감독의 말처럼, 곱씹을수록 가슴 울리는 대사가 뜨거운 반응을 불러왔다. 이에 첫 회부터 시청자들의 과몰입 유발한 공감 명대사를 짚어봤다.

# “아버지, 나는 아무것도 못 됐어요” 전도연의 뜨거운 눈물

부정은 대필작가와 의뢰인에서 ‘악연’으로 돌아선 아란(박지영 분)의 고소로 경찰 출석 요구서를 받아들었다. 시어머니 민자(신신애 분)와 갈등의 골은 깊어졌고, 남편 정수(박병은 분)의 걱정 어린 잔소리도 이어졌다. 숨 막히는 현실을 피해 달아난 곳은 아버지 창숙(박인환 분)의 품. 직장도, 아이도, 자신마저 잃은 아픔이 부정을 옥죄여오는 틈에 아버지는 유일한 숨통이었다. 부정은 그 품에 안겨 참아왔던 뜨거운 눈물을 쏟아냈다. 자신이 실패한 인생 같다는 말에 “너는 내 자랑”이라는 아버지의 대답은 부정을 더 초라하고 비참하게 했다. 이어 “아버지, 나는 아무것도 못됐어요. 세상에 태어나서 아무것도 못됐어. 사는 게 너무 창피해”라는 눈물 어린 한탄은 시청자들의 가슴을 저릿하게 했다. 누군가의 아내, 며느리, 딸, 대필작가로 최선을 다해 살았지만 껍데기만 남은 현실에 무너지는 부정의 상실이 절절하게 와 닿은 명장면이었다.

# “아무것도 포기하고 싶지 않습니다” 스물일곱 청춘 류준열의 씁쓸한 독백

아무것도 되지 못했다는 부정의 눈물을 지켜보며 “아무것도 되지 못할 것 같습니다”라고 자조하는 강재의 대비는 이들 관계에 궁금증을 유발했다. 정우(나현우 분) 형의 외로운 죽음을 지켜본 스물일곱의 청춘 강재는 문득 두려워졌다. 끝이 보이지 않는 오르막길에서 자신이 방향을 잃고 헤매고 있음을 깨달은 것. “돈이 사랑”이라고 말하면서도, “돈을 사랑이라고 생각하는 저는 완전히 잘못돼 버린 걸까요? 인간답게 사는 일에 실패해 버린 걸까요?”라며 끊임없이 되묻는 강재는 위태로운 청춘이다. 더 이상 아무것도 잃을 게 없다는 부정과 달리,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아무것도 포기하고 싶지 않습니다”라는 강재의 씁쓸한 독백은 그의 내일을 더욱 궁금하게 만들었다.

# “자식은 부모보다 잘 살아야지” 아버지 박인환의 절절한 부성애

부정이 더욱 슬프고 눈물겨운 건 아버지 창숙이 있기 때문이다. 스스로 아무것도 되지 못했다며 자신을 부정하지만, 그런 딸을 세상의 전부이자 유일한 자랑으로 여기는 창숙은 부정에게도 가장 소중한 존재다. 아버지를 걱정시키고 싶지 않아 참고 참았던 부정은 그의 별말 아닌 한 마디에 터지고 말았다. 폐지 줍는 일을 말리는 딸을 나무라면서도, “나도 다 때려치우고 아버지랑 박스 주우러 다닐까?”라는 부정의 농담 섞인 진담에 “난 괜찮은데 넌 아니지, 너는 자식이니까”라고 답하는 창숙. “자식은 부모보다 잘 살아야 맞는 거지”라는 그의 절절한 부성애가 부정은 물론 시청자들의 눈물 버튼까지 제대로 눌렀다.

# “당신이 나처럼 불행해지기를” 박지영 향한 저주의 기도, 그 안에 담긴 고통

부정의 속사정을 알 리 없는 정수는 악성 댓글의 가해자가 된 아내를 믿을 수 없다는 듯 추궁했다. 캄캄한 골방에 틀어박혀 치밀어 오르는 분노를 누르다가도, 결국 악에 받쳐 “사람이 마흔이 넘으면 어떻게 해도 용서가 안 되는 그런 사람 하나쯤 생겨”라고 내지르는 부정의 외침은 몹시도 처절했다. 이어 아란에게 띄우는 편지 한 줄 한 줄에 녹아든 원망에서 부정의 고통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었다. “오늘 혹시 조금이라도 불행한 일이 선생님께 있었다면, 그건 아마도 저의 간절한 기도 때문일지도 모르겠습니다”로 시작하는 부정의 편지는 “당신이 나처럼 불행해지기를, 숨 쉬는 모든 시간이 지옥이기를, 꼭 나처럼 그렇게 되기를”이라는 주문 같은 말들로 이어졌다. 무엇이 이토록 부정을 지옥 같은 고통 속에 밀어 넣은 것인지, 그의 저주 같은 기도는 아란과의 과거사(史)에 주목하게 만들며 시청자들의 감정 동기화를 유발했다.

한편, JTBC 10주년 특별기획 ‘인간실격’ 3회는 오는 11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