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블릿이 10만원`…가격 파괴에 IT족 열광 [중국산 태블릿 공습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9-10 17:34   수정 2021-09-10 17:35

`태블릿이 10만원`…가격 파괴에 IT족 열광 [중국산 태블릿 공습①]

    <앵커>

    최근 한 중국산 태블릿 제품이 해외 직구를 통해 10만원 초반대에 판매되자 주문 폭주로 배송이 마비되는 등 이른바 `온라인 대란`이 벌어졌습니다.

    가성비를 중시하는 IT족들이 한꺼번에 몰렸기 때문인데, AS가 사실상 불가능하고 중고로 판매하면 법을 위반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이준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IT 기기 정보를 공유하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

    중국산 태블릿 구매에 대한 게시글로 가득찼습니다.

    구매한 가격을 층수로 비유해 `10층, 11층. 12층` 등 인증글도 잇따라 올라옵니다.

    최근 레노버의 태블릿 P11이 해외 직구를 통해 10만원 초반대로 풀리면서 주문 폭주로 배송이 마비됐습니다.

    메모리와 저장 공간만 더 큰 동일한 제품이 국내에서 정가가 50만원에 육박하는 만큼 `가격 파괴` 수준입니다.

    상황이 이렇자 가성비를 중시하는 IT족들이 한꺼번에 구매 대열에 동참하면서 이른바 `온라인 대란`이 벌어진 겁니다.

    [레노버 태블릿 구매자 : 애플이나 삼성 태블릿은 그동안 비싸서 못샀는데, 이번 대란에 나온 것은 가격이 10만원대여서 부담이 없고 성능도 괜찮아서 사게 됐어요]

    국내에서 대표적인 저가 태블릿으로 꼽히는 삼성의 갤럭시탭 A7과 비교해봤습니다.

    태블릿의 두뇌격인 프로세서는 동일한데 화면 크기와 카메라 성능, 메모리, 배터리 용량 등에서 레노버 제품이 앞섭니다.

    그런데도 가격은 30만원대인 A7에 비해 3분의 1 수준에 불과합니다.

    특히 중국산 태블릿에서는 보기 힘든 넷플릭스의 FULL HD 인증을 받은 점도 IT족들이 열광한 이유로 꼽힙니다.

    다만 가격이 저렴하다고 무턱대고 구입했다가는 낭패를 볼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구입 시 제품에 하자가 있을 때 반품만 가능하고 수리나 교환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사실상 AS를 받을 수 없습니다.

    사용하다 마음에 들지 않아 중고나라나 당근마켓 등에 내놓으면 전파법 58조를 위반하는 것이어서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중앙전파관리소 관계자 : 적합성 평가를 본인이 사용하는 것을 면제를 받는 것이어서 중고로 팔게 되더라도 전파법 위반이 됩니다. 일종의 판매가 되기 때문에...]

    최근 정부는 1년 이상 된 직구 제품의 개인간 중고거래를 허용하기로 했지만 법 개정전까지는 처벌이 유효한 만큼 주의해야 합니다.

    그동안 가격만 저렴할 뿐 성능이 크게 뒤떨어져 `깡통 제품`으로 불렸던 중국산 태블릿.

    이제는 애플이나 삼성 태블릿 못지 않게 성능을 보강하고 가성비를 앞세워 국내 IT족들의 지갑을 열게 하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이준호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