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특사` 임명된 BTS…해외 활동 재개할까 [박해린의 뉴스&마켓]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9-14 17:43   수정 2021-09-14 17:43

`문화특사` 임명된 BTS…해외 활동 재개할까 [박해린의 뉴스&마켓]

    <앵커>

    박해린 증권부 기자와 함께 하는 뉴스&마켓 시간입니다.

    박 기자, 오늘은 청와대에서 방탄소년단(BTS)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문화 특사 임명장을 받는 영상으로 문을 열었습니다.

    <기자>

    네, 오늘 방탄소년단이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 일명 `문화특사` 임명장을 받았습니다.

    한 사람씩 차례로 임명장을 받고 있죠.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9월 제 1회 청년의 날 기념식에서 청년 대표로 청와대를 방문한 이후 이어 1년 만에 문 대통령과 다시 만난 겁니다.

    <앵커>

    벌써 문 대통령과 두 번째 만남이군요.

    <기자>

    네, 또 현지시간 오는 21일 BTS는 문 대통령과 함께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제76차 유엔총회에 참석합니다.

    BTS는 특사로서 유엔총회 등 주요 국제회의에 참석해 전 세계 청년들에게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할 예정입니다.

    환경과 빈곤, 다양성 존중 등 글로벌 과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활동도 전개할 계획입니다.

    <앵커>

    이렇게 케이팝 스타가 주요 국제 회의에 참석해 희망의 메시지를 전한다는 건 정말 이례적인데요.

    관련해서 전문가와 함께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하재근 문화평론가 전화로 연결돼 있습니다.

    평론가님 안녕하십니까.

    BTS 유엔총회 연설은 벌써 세 번째입니다. 다른 K팝스타들과는 차별화된 행보가 눈길을 끄는데요.

    이런 공익적인 활동이 글로벌 팬덤을 형성하는 데에 얼마나 영향을 준다고 봐야 할까요?

    <평론가>

    방탄소년단은 기존의 아이돌과 다릅니다.

    자신들만의 메시지를 내고 사회적인 의미를 담아 아티스트로서의 진정성이 있습니다.

    전세계를 대상으로 그런 메시지를 낸다고 하면 사회적 중량감이 강해지는 것이고, 팬덤의 열기는 더 강하게 이어질 수 있는 겁니다.

    <앵커>

    과거에도 물론 이런 선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셀럽의 사례가 있긴 했지만, 최근과 같이 주목을 받지는 못했던 것 같습니다.

    대중문화를 향유하는 사람들의 인식이나 행동이 과거와 다소 달라졌다고 보십니까?

    <기자>

    기본적으로 팝 문화가 너무 퇴폐적으로 흐르면서 반작용이 있는 것 같습니다.

    MZ세대의 경우 가치를 소비한다고 할 정도로 사회적 가치를 중시하거든요. 또 부모 세대들이 팝 문화에 대해 걱정이 많았는데 방탄소년단이 보여주는 건전한 모습 등에 부모세대도 호응을 하고 있고요.

    <앵커>

    세계 시민사회에서 공익적 가치를 던지는 아이돌 하면 그렇게 익숙한 느낌은 아닙니다.

    이런 부분이 다른 K팝스타들이나 한류 시장에 시사하는 바가 있을까요?

    <평론가>

    다른 K팝 가수들이 다 방탄소년단과 같은 행보를 보일순 없겠지만 자신만의 개성을 보여주는 게 중요하고 내면의 진정성이 드러나는 게 중요하다는 교훈은 찾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기자>

    이번 사안과 별개로 한가지 더 여쭤보자면, 엔터산업에서 최근 가장 우려되는 점이 중국의 규제 리스크입니다.

    이 규제가 우리 엔터산업에 얼마나 큰 영향을 줄 것이라고 보시는지, 그렇다면 언제까지 피해 양상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시는지 궁금합니다.

    <평론가>

    중국의 적대적인 현상이 이번에 갑자기 나타난 게 아닙니다. 원래부터 한한령으로 피해가 있었습니다.

    이미 피해가 있어왔기 때문에 그렇게 파괴적인 수준은 아닙니다.

    다만 한한령 해제에 대한 기대가 감소한 부분은 걱정될 수 있습니다.

    언제까지 이렇게 될지는 우리가 예측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닙니다. 중국이 칼자루를 쥐고 있기 때문에 우리는 예측이 불가합니다.

    <앵커>

    평론가님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하재근 문화평론가였습니다. 말씀 감사합니다.

    박 기자, 오늘 때마침 방탄소년단이 소속된 하이브의 주가가 오랜만에 급등한 모습이었습니다.

    <기자>

    네, 오늘 약 7% 상승 마감했습니다.

    앞서 보신 것처럼 방탄소년단의 국제적인 행보가 주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점도 있고, 해외 투어 재개에 대한 기대감도 작용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앵커>

    드디어 해외 투어를 가는 겁니까?

    <기자>

    아직은 기대감일 뿐입니다. 방탄소년단과 스태프들이 최근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유엔총회 등 해외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서인데요.

    빅히트 뮤직 측에서 해외 투어 재개 계획에 대해 공식적으로 밝힌 바는 없습니다.

    다만, 여론의 기대감은 잠재워지지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앵커>

    정말 많은 분들이 고대하고 있을 것 같습니다.

    <기자>

    또 방탄소년단과 영국의 록밴드 콜드플레이가 오는 24일 합작 신곡을 발표한다는 소식도 주가를 끌어올린 것으로 풀이됩니다.

    지금 영상이 나오고 있죠.

    `마이 유니버스`라는 이름의 이번 신곡은 콜드플레이와 방탄소년단이 함께 작사·작곡을 하고 콜드플레이의 9집에 실릴 예정입니다.

    <앵커>

    오늘 긍정적인 소식들이 많이 들려왔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앞서 하재근 문화평론가와도 다뤘듯 최근 중국의 음반 규제 리스크에 하이브의 주가도 약세를 보이던 상황이었는데, 오늘 이런 긍정적인 소식들이 나오며 그간의 하락분을 한 번에 만회한 모습입니다.

    또 오늘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방한했습니다.

    따라서 한한령 해소에 대한 기대감도 일부 작용하고 있고요.

    그렇지 않다고 하더라도 하반기 방탄소년단을 비롯해 하이브 소속 가수들의 활동이 재개되면 중국 매출 비중 문제가 큰 악영향을 주진 않을 것이란 분석이 나옵니다.

    NH투자증권은 "약 10%의 비중을 차지하는 중국 시장의 규제가 악재로 작용할 수 있지만 `위드코로나`가 본격화하면 미국과 일본 등에서 매출액이 늘어 상대적으로 중국 매출 비중이 5% 이하로 낮아질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앵커>

    앞서 하재근 평론가와도 다뤘듯 중국발 리스크가 하이브뿐 아니라 국내 엔터주들에게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는데, 다른 엔터기업들은 어떻습니까?

    <기자>

    증권업계에선 일시적으로 타격은 있겠지만 5년 전 한한령 때와는 상황이 다르다고 봅니다.

    지난 5년간 중국 의존도 줄이고 글로벌로 확장했으며 플랫폼 기업으로서의 내실을 키워왔다는 평가입니다.

    오늘 SM과 JYP엔터 등의 주가도 상승 마감했고요.

    하반기 월드투어 콘서트 재개에 대한 기대감과 각 소속사의 대표 아티스트들의 컴백이 예고되고 있다는 점도 엔터주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습니다.

    <앵커>

    하이브의 3분기 실적 전망치는 어떻게 점쳐집니까?

    <기자>

    실적에 대한 기대감 또한 굉장히 큽니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하이브의 3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18%, 88% 증가해 연내 최대 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BTS의 `Butter` 등이 2~3분기 빌보드 핫100 1위를 재탈환하고, 여러 타 브랜드와 협업을 통한 상품 판매로 3분기 실적이 정점을 기록할 것이란 분석입니다.

    또 3분기 위버스에 블랙핑크 등이 입점하는 등 팬 플랫폼 매출 비중 또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또 하이브에 BTS만 있는 건 아니죠. 세븐틴의 컴백도 3분기에 본격적으로 이뤄질 예정이기 때문에 기대감이 형성되고 있습니다.

    <앵커>

    증권사에선 목표주가 어느 정도 수준으로 봅니까.

    <기자>

    가장 높은 목표가를 제시한 건 이베스트증권입니다. 50만2,000원을 제시했고요.

    평균적으로는 37만9,000원 정도를 제시하고 있습니다.

    오늘 주가와 비교해보면 약 34%의 상승 여력이 남았다고 보는 겁니다.

    <앵커>

    잘 들었습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