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즈 뮤지션 윤석철, 다큐멘터리 영화 ‘타다’ 음악감독 참여…다채로운 행보 ‘주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9-16 17:30  

재즈 뮤지션 윤석철, 다큐멘터리 영화 ‘타다’ 음악감독 참여…다채로운 행보 ‘주목’




재즈 뮤지션 윤석철이 다큐멘터리 ‘타다’로 장편 영화 음악감독으로서의 첫 발을 내디뎠다.

윤석철은 오는 10월 14일 개봉 예정인 영화 ‘타다: 대한민국 스타트업의 초상’의 음악감독으로 참여한 가운데 영화 공식 SNS를 통해 첫 번째 OST ‘GOOD BYE TADA BASIC’의 뮤직비디오가 공개됐다.

영화 ‘타다’는 지난해 화제가 된 일명 ‘타다 금지법’ 사건 이후 타다 팀원들의 악전고투를 6개월간 관찰한 다큐멘터리 형식의 작품으로, 스타트업에 대한 국내 최초의 다큐멘터리 필름이라는 점에서 의미를 갖는다.

윤석철은 이번 작품에서 총 19개 트랙으로 구성된 OST를 들려준다. 이미 발표된 자신의 곡을 그대로 삽입하거나 리메이크해 삽입한 곡을 제외하고, 무려 15곡에 달하는 오리지널 사운드 트랙을 작곡, 특유의 창의성을 마음껏 발휘했다. 피아노, 드럼, 베이스를 중심으로 한 트리오 편성뿐만 아니라 다양한 전자 사운드와 목관악기를 가미한 위트 있는 사운드로 환상적인 시너지를 펼쳤다.

16일 영화 ‘타다’ 공식 유튜브 채널 ‘BLUE’에서 최초로 선공개된 곡 ‘GOOD BYE TADA BASIC’은 작품에서 가장 처음 등장하는 곡이다. 감성적인 무드의 애니메이션으로 구성된 뮤직비디오에는 역사 속으로 사라진 타다 베이직 차량이 노을 진 한강 풍경을 배경으로 강변북로를 달리는 영상과 재즈 사운드가 절묘하게 조화를 이뤘다.

윤석철은 디즈니·픽사의 애니메이션 ‘소울’ 한국판 엔딩곡에 피아니스트로 참여하고,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OST에 작사, 작곡으로 참여하는 등 영화음악 분야에서 두각을 드러낸 바 있지만, 장편 영화 OST 총괄 음악감독을 맡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석철은 독보적인 음악적 역량과 세련된 감각을 담아낸 OST로 첫 장편 영화 음악감독으로서 성공적인 데뷔전을 치를 전망이다.

윤석철은 지난 2009년 결성된 국내 대표 재즈 트리오 윤석철트리오와 음악 프로듀서 The BLANK Shop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천재 재즈 뮤지션으로, 자신의 앨범을 비롯해 자이언티, 폴킴, 권진아, 샘김, 이진아, 백예린 등 실력파 아티스트들과 협업, 다양한 장르를 넘나드는 행보로 존재감을 나타내고 있다.

한편, 영화 OST 뮤직비디오는 일부 순차 공개될 예정이며, ‘타다: 대한민국 스타트업의 초상’은 오는 10월 14일 개봉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