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바이오텍, 정부 `재생의료기술개발사업`에 3개 과제 선정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9-23 10:56  

차바이오텍, 정부 `재생의료기술개발사업`에 3개 과제 선정



차바이오텍의 줄기세포치료제 개발 연구과제가 정부의 ‘재생의료기술개발사업’ 지원대상에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보건복지부가 재생의료 치료제·치료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기초연구부터 임상까지 연구개발의 모든 과정을 지원하는데, 올해부터 10년간 총 5,955억원이 투입된다.

2021년에는 재생의료 원천기술 개발, 재생의료 연계기술 개발, 재생의료 치료제·치료기술 개발 등의 3개 분야에서 공공연구기관 5개, 대학 23개, 병원·민간기업(연구소) 23개 등 총 51개 과제를 선정해 지원한다.

지원대상으로 선정된 차바이오텍의 연구과제는 퇴행성 요추 추간판에 의한 만성 요통 치료제(CordSTEM-DD), 도파민성 신경전구세포를 이용한 파킨슨병 치료제(CBT-NPC), 탯줄유래 줄기세포를 이용한 난소기능부전 치료제(CordSTEM-POI) 개발이다.

차바이오텍은 2024년까지 연구개발비 57억원을 확보해 임상시험 및 상업화를 추진한다.

가장 먼저 ‘퇴행성 요추 추간판에 의한 만성 요통 치료제(CordSTEM-DD)’ 개발 과제는 탯줄유래 줄기세포를 활용해 만성요통 치료제를 개발하는 연구다.

국내에서만 매년 20만 명의 요통 환자가 발생하고 있고, 진통제 투약, 물리치료, 통증 차단술 등의 다양한 치료를 하지만 치료 후에도 통증이 지속되는 경우가 많다.

특히 수술 후 재발률이 40%에 달해 새로운 치료제 개발에 대한 수요가 크다.

차바이오텍의 만성 요통 치료제(CordSTEM-DD)가 개발되면 염증 완화효과와 추간판 재생을 통해 만성 요통을 근본적으로 치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CordSTEM-DD는 글로벌 경쟁사인 메조블래스트(Mesoblast)가 개발중인 골수 유래 줄기세포 치료제보다 생산 수율이 높아 원가절감 및 가격경쟁력도 확보하고 있다.

임상1상에서 안정성을 확인했고, 임상 2a상에서 유효성을 확인하고 있다.

회사측은 임상2a상을 2023년까지 성공적으로 완료하고, 2b상 시험계획(IND) 승인을 목표로 하고 있다.

‘도파민성 신경전구세포를 이용한 파킨슨병 치료제(CBT-NPC)’ 개발 과제는 도파민을 분비하는 신경전구세포를 이용해 파킨슨병 치료제를 개발하는 연구다.

지난해 기준 국내 파킨슨병 환자는 11만1,311명으로 집계됐다.

국민건강보험공단 표본 코호트 자료를 이용한 연구에 따르면 인구 10만명당 파킨슨병의 발생률은 2004년 20.2명이었으나, 2013년 53.1명으로 늘었다.

인구 노령화에 따라 파킨슨병 치료제 시장도 매년 10% 이상 성장하고 있다.

하지만 기존 의약품인 도파민 대체제들의 장기 투여시 부작용 및 약효 감소로 인해 새로운 기전을 가진 치료제 개발이 절실하다.

최근 미국 식품의약국(FDA)가 줄기세포 전문기업인 블루락(Bluerock)의 배아줄기세포 유래 신경전구세포를 활용한 신약 임상을 승인해 파킨슨병 세포치료제 개발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차바이오텍은 특허기술을 활용해 1개의 신경전구세포 조직을 25만명을 치료할 수 있는 양으로 증식할 수 있으며, 대량생산을 통해 치료제 가격을 낮추고 환자의 경제적 부담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배아줄기세포와 역분화줄기세포를 이용한 치료제 개발의 윤리적 문제, 안전성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차별화된 경쟁력를 확보하고 있다.

‘탯줄유래 줄기세포를 이용한 난소기능부전 치료제(CordSTEM-POI)’ 프로젝트는 원시난포의 성장과 활성을 촉진할 수 있는 난소기능부전의 근본적인 치료제를 개발하는 연구다.

난소가 제 기능을 하지 못하는 난소기능부전은 국내 가임기 여성의 약 1%가 앓고 있고, 이중 90% 이상은 원인을 알 수 없는 상태로 임신이 불가능하다.

현재 여성 호르몬을 투여하는 ‘호르몬 대체 요법’으로 치료하고 있지만, 10년 이상의 장기적으로 호르몬 대체 요법을 받으면 유방암, 심장병 및 뇌졸중의 위험성이 증가해 대체 치료제의 수요가 높은 실정이다.

‘탯줄유래 줄기세포를 이용한 난소기능부전 치료제(CordSTEM-POI)’가 개발되면, 초저출산으로 야기되는 막대한 국가적 손실 등의 사회적 문제 해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차병원·바이오그룹이 보유한 여성전문병원, 산부인과, 국내외 13개의 난임센터 등 여성질환 전문 글로벌 의료인프라를 활용해 빠르게 치료제 개발을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오상훈 차바이오텍 대표는 "이번 재생의료기술개발사업에 선정된 것은 차바이오그룹이 가진 국내 유일의 산·학·연·병 에코시스템을 바탕으로 세포치료제 연구개발에 집중한 결실"이라며 "앞으로 성공적으로 과제 수행을 완료하고, 상업화를 가속화하여 글로벌 Top 세포치료제 개발 기업으로 한단계 도약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