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갯마을 차차차’ 신민아, 생생한 감정 연기로 ‘레전드 고백신’ 탄생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9-27 09:30  

‘갯마을 차차차’ 신민아, 생생한 감정 연기로 ‘레전드 고백신’ 탄생




‘갯마을 차차차’ 신민아가 역대급 고백 엔딩을 탄생시켰다.

스스로를 99살까지 인생 시간표를 다 짜 놓은 계획형 인간에 선 넘는 걸 싫어하는 개인주의자, 그리고 비싼 신발을 좋아하며 홍반장이라는 정반대라고 소개하는 혜진. 이런 자신과는 정반대인 두식(김선호 분)을 좋아한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 그녀가 두식에게 먼저 멋지게 고백하며 안방극장을 환호하게 만들었다.

그토록 시청자들이 기다렸고 기대했던 혜진과 두식의 로맨스. 혜진의 용기 있는 고백은 안방극장을 설렘과 떨림으로 가득 채웠고, 이는 그 간 혜진이 두식에게 우정에서 로맨스의 선을 조금씩 넘었던 순간부터 고백의 순간까지를 떠올리게 했다.

두 사람이 아침에 함께 집에서 나오는 걸 목격한 동네 사람들이 수근 거리는 와중 자신의 뒤를 계속 졸졸 쫓아다니는 두식이 신경이 쓰인 혜진은 “홍반장 혹시 나 좋아해? 솔직히 우린 좀 아니잖아. 소셜 포지션이 다르잖아”라고 뾰족한 말로 선을 그었다. 하지만 먼저 선을 넘은 건 혜진 본인이었다. 전날 밤, 몽글몽글한 분위기 속 달아오른 자신의 볼을 차가운 손으로 감싸 식혀준 두식에게 다가가 기습 키스를 한 것. 술에 취해 잊고 있던 기억이 떠오른 혜진은 그날 밤 일을 되물었지만 두식이 모르는 척을 하자 자신도 모르게 상처를 받았고 그녀는 다시 선을 긋기 시작했다.

그렇게 어색한 시간을 보내던 두 사람은 ‘친구’라는 이름으로 다시 가까워졌다. 하지만 사랑과 감기는 숨길 수 없다더니, 아픈 두식을 간호하던 혜진은 홀린 듯 잠든 두식의 입술을 향해 다가가다 스스로에게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늦은 시간 퇴근을 하던 중 누군가 자신을 쫓아오는 것 같아 두려움에 떨던 혜진은 눈앞에 두식이 나타나자 그를 와락 껴안고 말았고, 이는 두식이 자신과는 달라도 너무 다르다고 생각하던 그녀가 어느덧 그에게 빠져들고 의지하게 된 마음이 겉으로 표출된 순간 중 하나였다.

또한 갑자기 공진에 방문한 부모님 때문에 두 사람은 급기야 연인 행세까지 하게 됐다. 부모님에게 초면부터 반말을 하고, 아버지의 심기를 자꾸 건드려 조마조마했지만, 특유의 살가움으로 어느새 한 가족처럼 섞여 든 두식을 보며 혜진은 묘한 감정을 느꼈고, 친척 하나 없다고 말하던 그가 혼자 할아버지 제사를 지내는 게 마음 쓰였던 혜진은 전을 사와 옆을 지켰다. 그리고 기분전환 겸 미선과 서울로 놀러 간 후 마침내 자신의 마음을 깨달았다. 자타 공인 화려한 도시의 삶을 즐기던 혜진이 서울에서도 자신도 모르게 계속해서 공진과 두식을 떠올리더니, 갑자기 쏟아지는 장대비를 맞자 자신이 두식을 좋아한다는 사실을 각성하게 된 것.

혜진은 두식과 빗속에서 뛰어놀던 추억과 더불어 함께여서 좋았던 지난날들을 떠올렸고, 곧바로 공진으로 직행했다. 그리곤 두식을 찾아가 “좋아해 나 홍반장 좋아해.”라고 망설임 없이 자신의 마음을 내뱉고는 이어 “나랑 홍반장이랑은 정반대지. 혈액형 궁합도 MBTI도 어느 하나 잘 맞는 게 하나도 없을걸. 크릴새우 먹는 펭퀸이랑 바다사자 잡아먹는 북극곰만큼 다를 거야. 근데 그런 거 다 모르겠고, 내가 홍반장을 좋아해. 아무 말도 하지 마! 그냥 뭐 어떻게 해달라고 하는 거 아냐. 그냥 내 맘이 자꾸 부풀어 올라서 이러다간 아무 때나 뻥 터져버릴 것 같아. 나도 어쩔 수가 없어”라고 부인해왔던 마음을 토해냈다. 자신이 옳다고 생각하는 일에 대해서는 앞뒤 재지 않고 결정하지 않는 혜진의 불도저 같은 뚝심이 로맨스에서도 발휘된 것이다.

이때 신민아는 혜진의 고백을 그 어떤 순간보다 사랑스럽고 용기 있게 표현해내 보는 이들의 마음도 벅차게 만들었다. 누구도 막을 수 없을 만큼 커져버린 감정을 눈빛과 손짓, 떨림 등 온몸으로 생생히 표현해 내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은 엔딩을 탄생시킨 신민아. 특히 신민아는 상대가 다가오기까지 기다리는 여자 주인공이 아닌, 능동적이고 당당하면서도 순수함과 사랑스러움이 묻어나는 ‘윤혜진’ 캐릭터를 누구보다 매력적으로 그려내며 앞으로의 로맨스 전개에서는 또 어떤 매력을 선보일지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한편, 혜진의 용기 있는 고백으로 두식의 마음까지 확인하게 된 tvN ‘갯마을 차차차’는 매주 토, 일 밤 9시에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