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1순위 청약 `새 역사`...강일 어반브릿지 337.9대 1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9-28 21:09  

서울 1순위 청약 `새 역사`...강일 어반브릿지 337.9대 1

전날 특별공급 이어 1순위에 13만명 청약
"당첨되면 4~5억 수익"...유주택자·수도권 거주자 대거 몰려


서울 강동구 상일동 강일역 역세권에 들어서는 `e편한세상 강일 어반브릿지` 1순위 청약에 서울 기준 역대 최다 청약자가 몰렸다.

28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이날 진행된 이 단지 1순위 청약 결과 389가구 모집에 13만1천447명이 몰려 평균 337.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서울에서 1순위 청약자가 13만명을 넘은 것은 2000년 이후 처음이다. 종전 최다 기록은 지난해 서울 강동구 고덕강일공공주택지구에서 분양한 `힐스테이트 리슈빌 강일`(11만7천35명)이었다.

공급 물량의 50%를 추첨제로 당첨자를 선정하는 전용면적 101㎡ 주택형에 많은 청약자가 몰렸다.

전용 101㎡C(3만133명)에 가장 많은 청약 신청이 접수됐으며 101㎡A(2만4천86명), 84㎡D(1만6천579명), 101㎡D(1만6천120명)가 그 뒤를 이었다.

경쟁률은 전용 84㎡H(784.0대 1), 101㎡A(752.7대 1), 101㎡C(627.8대 1), 101㎡F(502.0대 1) 등의 순으로 높았다.

앞서 전날 진행된 이 단지 특별공급 청약에는 3만4천21명이 신청했다. 특별공급과 1순위를 합하면 총 16만5천468명의 청약자가 몰린 셈이다.

이 단지는 공공주택지구에서 공급돼 전체 물량의 50%는 서울시 2년 이상 연속(해당지역) 거주자에게, 나머지 50%는 수도권(서울 2년 미만과 경기·인천) 거주자에게 공급된다.

특히 서울 외 수도권 거주자와 가점이 낮은 청약자, 유주택자(1주택자)도 청약 신청이 가능했기 때문에 많은 청약자가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또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받아 주변 시세보다 낮은 3.3㎡당 2천356만원에 일반분양 가격이 책정되면서 높은 청약 경쟁률로 청약을 마감했다.

전용면적별 일반분양가는 전용 84㎡ 7억4천180만∼8억670만원, 101㎡ 9억2천313만∼9억8천275만원이다.

이 단지 근처에 있는 서울 강동구 강일동 고덕리엔파크 1단지와 2단지 전용 84㎡ 주택형이 지난 7월 12억원 이상에 팔린 것을 고려하면, 당첨 시 최소 4억원 이상의 차익을 기대할 수 있을 전망이다.

분양이 드문 서울에서도 좋은 입지인데다, 당첨만 되면 주변 시세와 비교해 수억 원의 차익이 예상되고, 추첨제가 일부 가구에 적용된 것이 인기 요인으로 분석된다.

(사진=e편한세상 홈페이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