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100`이 대세라는데...삼성도 망설이는 이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10-12 17:23   수정 2021-10-14 14:35

`RE100`이 대세라는데...삼성도 망설이는 이유

    <앵커>

    최근 저탄소 경영이 화두로 떠오르면서 RE100을 선언하는 기업들이 늘고 있습니다.

    SK그룹을 필두로 국내 대기업들이 잇따라 RE100에 동참하고 있는데요.

    하지만 삼성전자를 포함한 많은 기업들은 여전히 선뜻 합류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무엇인지 신용훈 기자가 살펴봤습니다.

    <기자>

    기업에서 사용하는 에너지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대체한다는 의미의 RE100

    국제 비영리 단체인 기후 그룹(Climate Group)과 탄소공개프로젝트(CDP, Carbon Disclosure Project)가 론칭한 글로벌 이니셔티브입니다.

    10월 현재 RE100에는 애플과 3M, 구글, TSMC, 샤넬 등 전세계 338개 기업들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우리나라 기업은 총 13곳 수준입니다.

    그나마 2020년 11월 SK그룹 계열사가 대거 가입하며 물꼬를 틔운 뒤 올 들어서 LG에너지솔루션과 KB금융그룹 등이 동참했지만 확산세는 지지부진 합니다.

    삼성전자의 경우도 해외에서와는 달리 국내 사업장은 아직 RE100 선언에 선뜻 나서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국내 기업들의 참여를 망설이는 이유는 뭘까?.

    가장 큰 이유는 다른 나라보다 3~4배가 높은 발전 단가 때문입니다.

    2030년까지 60% 2050년 100%의 재생에너지 달성 목표가 있는 RE100 기업회원이 되기엔 이 부분이 가장 큰 부담입니다.

    실제로 지난해 기준 우리나라의 태양광 에너지 발전단가는 메가와트시당 최대 152달러로 UAE의 4배, 미국과 프랑스의 3배 수준입니다 .

    [이상준 한국에너지경제연구원 박사 :가격 자체가 경쟁력이 있어야지 하는데 (발전단가는) 사실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제일 높은 수준이죠]

    기업들이 접근할 수 있는 수단에 대한 구체적이고 명확한 기준이 없다는 점도 문제입니다.

    [김도원 에너지경제연구원 박사 : (PPA나 지분참여를 통해) RE100을 인증할 수 있는 수단이 없거든요.우리가 (PPA, 지분참여로) 재생에너지를 썼습니다 인증하는 절차가 우리나라에는 없어서]

    해외 선진국들이 재생에너지 사용 인증수단을 확정하고 이를 법으로 명시한 점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글로벌 시장에서 RE100은 ESG와 함께 기업 가치와 경영평가의 주요 기준이 되고 있습니다.

    참여 부진으로 국내 수출산업에도 악영향을 줄 수 있는 만큼 관련 제도와 인프라 확보를 위한 실질적인 대책이 필요해 보입니다.

    힌국경제TV 신용훈 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