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러디 광고·신발까지…NFL도 `오징어게임` 열풍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10-12 17:52  

패러디 광고·신발까지…NFL도 `오징어게임` 열풍



미국 최고의 인기 스포츠 미국프로풋볼(NFL)도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 푹 빠졌다.

미국 폭스스포츠는 10일(현지시간) `NFL 선데이` 프리게임쇼에서 `오징어 게임`을 NFL 식으로 패러디한 `스쿼드 게임(Squad Game)` 광고를 선보였다.

이 광고는 누가 봐도 `오징어 게임`을 연상할 정도로 드라마 속 패션을 그대로 가져왔다. 진행요원이 착용한 주황색 점프수트와 검은색 가면, 그리고 참가자들의 녹색 트레이닝복까지 드라마와 정확히 일치한다.

NFL 4주 차 경기까지 부진한 성적을 거둔 각 팀의 팬들이 모여 플레이오프 진출을 향한 게임을 펼친다는 게 광고의 주된 내용이다. 삶의 벼랑 끝에 몰린 사람들이 인생 역전을 노리고 게임에 뛰어드는 `오징어 게임`의 설정을 비튼 셈이다.

NFL 경기는 미국에서 독보적인 인기를 누린다. 이에 각 방송사는 시청자들이 채널을 돌리지 않도록 경기 시작 전후 콘텐츠에 사활을 건다. 경기 전 광고로 `오징어게임`의 모티브를 차용했다는 건 이 드라마가 그만큼 미국에서 주목도와 대중적 인지도가 높음을 여실히 보여준다.



지난 4일 버펄로 빌스와 휴스턴 텍산스의 NFL 4주 차 경기에선 버펄로 선수들이 잠시 경기가 멈췄을 때, `오징어 게임`의 첫 번째 생존 게임인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를 단체로 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드라마 영어 버전에선 `Red Light, Green Light`로 번역됐다. `빨간불, 녹색불`이란 뜻이다. 녹색 신호등에선 갈 수 있고, 붉은색 신호등에서는 정지하는 것에서 따왔다.

버펄로의 와이드리시버 스테폰 디그스가 팀원들과 `녹색불`, `빨간불` 놀이를 하는 장면이 웃음을 자아낸다.

디그스는 경기 후 "원래 터치다운에 성공했을 때 하려고 했는데 경기에서 크게 이기고 있어서 그냥 하게 됐다. `오징어 게임`을 따라 한 것이 맞다"고 말했다.

`오징어 게임`에 매혹된 디그스는 지난 11일 캔자스시티 치프스전에선 `오징어 게임` 맞춤 제작 신발을 신고 경기에 나서 또 한 번 화제를 모았다. 한쪽 신발에는 `오징어 게임` 주인공들의 얼굴이, 반대쪽 신발엔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에 등장한 영희 인형과 함께 한글로 `오징어 게임`이 또렷하게 쓰여 있다.

(사진=SNS 캡처)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이휘경  기자

     ddehg@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