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9시까지 1천928명…28일 2천명대 예상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10-27 22:22  

오후 9시까지 1천928명…28일 2천명대 예상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지속하면서 27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속출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천928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천855명보다 73명 많고, 1주일 전 수요일(10월 20일)의 1천256명과 비교하면 672명 많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천479명(76.7%), 비수도권이 449명(23.3%)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775명, 경기 567명, 인천 137명, 대구 105명, 충남 81명, 부산 46명, 충북 45명, 경북·전북 각 41명, 경남 34명, 강원 22명, 전남 12명, 광주 7명, 대전 6명, 제주 4명, 울산 3명, 세종 2명이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28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2천명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28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2천명을 넘으면 이는 지난 8일(2천172명) 이후 20일 만의 기록이 된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97명 늘어 최종 1천952명으로 마감됐다.



지난 7월 초 시작된 국내 4차 대유행은 넉 달 가까이 이어지고 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천211명) 이후 113일 연속 네 자릿수를 나타냈으며 28일로 114일째가 된다.

최근 1주간(10.21∼27)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천441명→1천439명→1천508명→1천422명→1천190명→1천266명→1천952명을 기록해 하루 평균 1천460명꼴로 확진자가 나왔다. 이 가운데 해외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평균 1천439명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수도권에서는 서울 송파구 직장(9번째 사례)과 관련해 총 21명, 도봉구-노원구 지인 모임과 관련해 총 20명이 확진됐다.

서울 성북구 요양병원에서는 환자 11명과 종사자 3명 등 총 1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천 부평구 의원과 관련해선 총 15명, 인천 강화군 중학교와 관련해 총 14명이 양성판정을 받았고 경기 파주시 인쇄물 제작업체와 관련해 총 13명이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비수도권에서는 충남 논산시 태권도 학원과 관련해 총 11명, 전북 익산시 가족모임과 관련해 총 11명이 확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번 주부터 확진자 수가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수도권 중심의 유행이 지속하는 상황에서 바이러스 확산이 쉬운 겨울철이 되고, 거리두기 완화로 인해 추가 전파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또 오는 31일 핼러윈데이를 맞아 다양한 행사와 모임을 통한 확산도 우려하고 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조시형  기자

     jsh1990@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