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따상`?...증권사 전망도 `천차만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10-31 07:16  

카카오페이 `따상`?...증권사 전망도 `천차만별`

따상이면 23만4천원...주당 14만4천원 이익
재료 변수 많아 증권사 평가도 '천차만별'


올해 하반기 마지막 기업공개(IPO) 대어로 꼽히는 카카오페이의 증시 입성이 사흘 앞으로 다가왔다.

기관 수요예측과 일반 청약에서 좋은 성적을 낸 만큼 상장 직후 주가 흐름이 어떻게 될지, 다음 IPO 주자에도 훈풍이 이어질지에 관심이 쏠린다.

3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카카오페이는 다음 달 3일 유가증권시장에서 거래를 시작한다.

공모가는 9만원이다.

시초가는 상장일 오전 8시 30분부터 9시에 공모가의 90∼200% 사이에서 호가를 접수해 매도 호가와 매수 호가가 합치하는 가격으로 정해진다.

이 시초가를 기준으로 장중 상하 30%의 가격 제한폭이 적용된다.

시초가가 공모가의 2배인 18만원으로 결정되고 상한가로 가는 `따상`에 성공하면 상장일 주가는 최고 23만4천원까지 오른다. 따상을 달성하면 상장일 1주당 14만4천원의 이익을 얻을 수 있다.

카카오페이 시가총액은 공모가 기준 11조7천억원이다. 따상에 성공하면 30조5천억원으로 불어난다.

카카오페이의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 경쟁률이 1천714대 1로 높았고, 청약 계좌 건수가 182만4천365건으로 많았던 점, 카카오페이가 12월 9일 코스피200에 편입될 것으로 예상되는 점은 주가 상승에 긍정적인 요인으로 꼽힌다.

다만 최근 따상에 성공한 공모주가 많지 않고, 카카오페이는 공모가 고평가 논란·규제 확산 리스크도 남아 있어 주가 급등 가능성은 불투명하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신규 상장한 기업 52개 중 중 상장 첫 거래일에 따상에 성공한 기업은 19곳에 달했지만, 7월 이후 하반기 상장한 40개 기업 중 따상에 성공한 기업은 7곳뿐이었다.

카카오페이 적정 주가를 제시한 증권사의 최고 수치도 공모가 대비 20% 상승한 수준이다. 메리츠증권은 카카오페이 성장성을 높게 평가하며 적정 주가로 11만원을 제시했다. 반면 KTB투자증권은 향후 규제 확산 가능성을 반영해 적정 주가로 5만7천원을 제시했다. 이는 공모가 대비 37% 떨어진 수치다.

상장 직후 유통 물량도 상장일 주가 흐름의 변수로 꼽힌다.

전체 주식 1억2천36만7천125주 중 상장 직후 유통 가능한 물량은 4천137만755주로, 31.7%를 차지한다. 카카오페이 2대 주주인 알리페이가 가진 물량 3천712만755주(28.47%)에 기관 의무보유 확약분(935만주)을 제외한 공모 물량 425만주를 합친 것이다.

카카오페이의 유통 가능 주식 비율은 앞서 IPO 대어들과 비교해 높은 편이다. 크래프톤은 39.05%, 카카오뱅크는 22.6%, SKIET는 15.04%, SK바이오사이언스 11.63%였다.

일각에서는 알리페이가 가진 물량 때문에 카카오페이 상장 후 대규모 매도물량이 쏟아지는 `오버행` 우려도 제기된다.

회사 측은 이에 대해 "알리페이는 카카오페이 전략적 투자자로서 많은 비즈니스 영역에서 장기적인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단기간 지분 매각 의사가 없을 것으로 본다"고 일축했다.

(사진=연합뉴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