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으로 성공할 MBTI

닫기

이펙스, 데뷔 5개월 만에 `2021 MAMA` 3개 부문 노미네이트…`2021 최대 기대주` 존재감 발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11-05 18:00  

이펙스, 데뷔 5개월 만에 `2021 MAMA` 3개 부문 노미네이트…`2021 최대 기대주` 존재감 발휘




그룹 EPEX(이펙스)가 `2021 MAMA`에서 3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5일 C9엔터테인먼트는 "이펙스(위시, 금동현, 뮤, 아민, 백승, 에이든, 예왕, 제프)가 오는 12월 11일 개최되는 `2021 Mnet ASIAN MUSIC AWARDS`(이하 `2021 MAMA`)에서 3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됐다"고 밝혔다.

이펙스는 데뷔 앨범 `Bipolar(양극성) Pt.1 불안의 서`로 `Album of the Year(올해의 앨범)` 후보로 이름을 올렸을 뿐만 아니라 `Best New Male Artist(남자 신인상)`과 `Artist of the Year(올해의 가수)`에도 후보로 올라 `2021 최대 기대주`다운 기세를 떨쳤다.

특히 케이팝 시상식 최초 글로벌 진출, 케이팝 시상식 최초 아시아 3개 지역 동시 개최, 케이팝 시상식 최초 돔 공연장 개최 등을 이루며 아시아를 대표하는 최고의 음악 축제로 떠오른 `MAMA`에서 이펙스는 데뷔 5개월 만에 3개 부문 후보에 올라 더욱 의미가 깊다.

지난 6월 `Bipolar Pt.1 불안의 서`를 발매하고 가요계에 정식 출사표를 던진 이펙스는 수려한 비주얼과 뛰어난 실력으로 데뷔와 동시에 국내외 팬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올해 데뷔한 아이돌 그룹 중 데뷔 앨범 최고 초동 판매량 달성, 데뷔 앨범 전량 품절, 이스라엘 및 태국 아이튠즈 팝 차트에서 각각 1, 2위에 이름을 올리며 `2021년 최대 기대주`로 부상했다.

이어 이펙스는 지난달 26일 두 번째 EP `Bipolar Pt.2 사랑의 서`를 발매하며 4개월 만에 컴백했다. 컴백과 동시에 말레이시아와 태국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 1위에 이름을 올렸고, 타이틀곡 `Do 4 Me (두 포 미)`로 베트남 유튜브 위클리 차트 4위를 비롯해, 네팔, 파키스탄, 방글라데시, 조지아 등의 국가에서 TOP10을 기록했다. 초동 판매 수량 또한 전작 대비 2배가 넘는 7만3장을 기록했다.

또 이펙스는 최근 신설된 미국 빌보드의 핫 트렌딩 송즈 파워드 바이 트위터(Billborad Hot Trending Songs Powered By Twitter) 차트에서 올해 데뷔한 그룹 중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전 세계 고음질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플랫폼 `타이달(TIDAL)`은 라이징 케이팝 아티스트(Rising K-Pop Artists)로 이펙스를 소개해 전 세계 팬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처럼 각종 기록을 쓰며 데뷔 5개월 만에 4세대 아이돌을 대표하는 그룹으로 힘찬 날갯짓을 펼치고 있는 이펙스가 `2021 MAMA`에서도 활약을 보일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인다.

한편 `2021 MAMA`는 `메이크 썸 노이즈`라는 콘셉트로 펼쳐진다. 케이팝이라는 언어를 통해 국가, 인종, 세대의 벽을 넘어 편견 없이 서로의 가치를 존중하고 전 세계가 더 큰 하나가 되는 강력한 음악의 힘을 경험하게 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