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엑사급 슈퍼컴퓨터 비약적 발전… AI 성능 88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11-20 17:00  

"中 엑사급 슈퍼컴퓨터 비약적 발전… AI 성능 88배↑"



중국의 엑사급(exascale) 슈퍼컴퓨터 인공지능(AI) 성능이 88배 비약적으로 발전했다는 연구보고서가 나왔다.

2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칭화대 연구진은 지난 17일 `칭화대 저널`에 발표한 연구보고서에서 중국 국가병렬컴퓨터엔지니어링기술연구센터가 개발한 엑사급 슈퍼컴퓨터 `신세대 선웨이(神威)`의 머신러닝(기계학습)용 데이터 처리 성능이 7만5천839배 향상됐으며, 가장 까다로운 AI 관련 업무의 처리에서는 전반적인 성능이 88배 신장됐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메모리 관리에서 돌파구를 찾으면서 이같은 성과를 냈다면서 "컴퓨터 성능 향상에 대한 수요가 최근 몇년간 슈퍼컴퓨터의 급속한 발전을 촉진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기술을 통해 신세대 선웨이가 "대규모 머신러닝과 분자역학 시뮬레이션을 포함한 많은 AI 응용프로그램을 실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엑사급 컴퓨터는 1초에 100경 번 연산이 가능한 슈퍼컴퓨터다. 기존 주류 슈퍼컴퓨터보다 1천배 성능이 뛰어나다.

이에 앞서 중국 국방과학기술대학이 개발한 또다른 엑사급 슈퍼컴퓨터 `톈허(天河)3`는 지난 7월 AI 응용프로그램으로 `SSSP 그래프500`과 `빅데이터 그린 그래프500`에서 모두 수상했다고 SCMP는 전했다.

슈퍼컴퓨터는 핵탄두, 극초음속 무기, 대규모 인프라, 생명과학의 급속한 발전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중국은 세계에서 가장 많은 슈퍼컴퓨터를 보유하고 있으며, 미국보다도 2배 많다.

그러나 과학자들에 따르면 중국 슈퍼컴퓨터에 사용되는 반도체는 해외 파운드리에서 제조된다고 SCMP는 전했다.

미국 정부는 중국 슈퍼컴퓨터 프로그램을 제재대상에 올렸다. 이에 따라 중국에 슈퍼컴퓨터용 반도체를 제공하는 공장들은 중한 처벌을 받을 수 있다.

이런 상황에서 중국이 슈퍼컴퓨터 관련 성취에 대해 침묵하고 있다고 SCMP는 전했다.

고성능 컴퓨터 관련 웹사이트 `넥스트 플랫폼`에 따르면 신세대 선웨이와 톈허3는 지난 3월 초당 100경 번의 연산을 수행하며 세계 최초 엑사급 슈퍼컴퓨터가 됐다.

그러나 중국 당국은 이런 결과를 `톱500 슈퍼컴` 순위를 발표하는 국제슈퍼컴퓨터학회에 보고하지 않았다.

SCMP는 "중국이 자국의 성취에 대해 침묵하기로 한 결정은 미국의 제재 여파에 대한 추측을 해외에서 낳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