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으로 성공할 MBTI

닫기

방탄소년단 해냈다…아시아 가수 최초 `AMA 대상`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11-22 12:47  

방탄소년단 해냈다…아시아 가수 최초 `AMA 대상`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으로 꼽히는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erican Music Awards·AMA)에서 3관왕에 올랐다.

방탄소년단은 2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시어터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아리아나 그란데, 드레이크, 올리비아 로드리고, 테일러 스위프트, 더 위켄드 등 내로라하는 팝스타들을 제치고 대상에 해당하는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Artist Of The Year)상을 품에 안았다.

한국인 가수는 물론 아시아 아티스트가 AMA에서 대상을 받은 것은 방탄소년단이 최초다. 이들은 2013년 데뷔 이후 8년 만에 최고 영예를 누리게 됐다.

방탄소년단은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 외에도 `페이보릿 팝 듀오 오어 그룹`(Favorite Pop Duo or Group)과 `페이보릿 팝송`(Favorite Pop Song) 등 3개 부문에서 후보에 올라 일찌감치 대상 수상 가능성이 거론됐다.

이들은 실제로 이날 이 3개 부문에서 모두 트로피를 거머쥐는 데 성공했다.

멤버 진은 `페이보릿 팝 듀오 오어 그룹`을 수상한 뒤 방탄소년단 히트곡 제목에 빗대어 아미를 향해 "여러분은 우리의 우주(Universe)"라고 소감을 밝혔다.

RM은 `페이보릿 팝송`을 받은 뒤 "이 어려운 시기에 많은 이들에게 우리의 긍정적인 에너지를 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시상식에서 콜드플레이와 최초로 `마이 유니버스`(My Universe) 합동 무대를 선보여 전 세계 아미(방탄소년단 팬)를 열광케 했다.

음악성과 작품성을 중시하는 `그래미 어워즈`(Grammy Awards)와 달리 AMA는 상업적 성과와 대중성을 중요한 지표로 보기 때문에 방탄소년단에게 유리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방탄소년단은 올해 `버터`(Butter)로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에서 총 10주 1위를 차지하는 대성공을 거뒀다. 이 외에도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와 밴드 콜드플레이와 협업한 `마이 유니버스`로도 핫 100 1위를 찍었다.

평생 한 번 경험하기도 어려운 핫 100 정상을 올 한 해에만 12번 찍은 것이다.

이번 AMA 대상 수상으로 데뷔 이후 최대 경사를 맞은 방탄소년단은 이후 24일 오전 `그래미 어워즈`(Grammy Awards) 후보 발표도 앞두고 있다.

지난번 시상식에서는 `다이너마이트`(Dynamite) 등의 흥행을 앞세워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후보에 올랐지만, 수상에는 실패했다.

이에 방탄소년단이 올해 그래미 어워즈 `재수`에 성공해 AMA 대상에 이은 `겹경사`를 맞을지 가요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이후 오는 27∼28일과 다음 달 1∼2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2년 만의 오프라인 콘서트를 연다. 다음 달 3일에는 미국 대형 음악 축제인 `2021 징글볼(2021 Jingle Ball) 투어` 무대에 오른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