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으로 성공할 MBTI

닫기

펫보험 가입 1위는 토이푸들…`슬개골 탈구` 보험금 지급 최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11-25 15:13  

펫보험 가입 1위는 토이푸들…`슬개골 탈구` 보험금 지급 최다



메리츠화재는 국내 최초 장기 반려동물 실손의료비보험인 `펫퍼민트` 출시 3주년을 맞아 반려동물보험 분석자료를 25일 공개했다.

메리츠화재 펫퍼민트 통계에 따르면 2018년 10월 출시 후 약 4만여 마리가 가입한 반려견의 가입 품종 순위는 작년과 동일하게 토이푸들, 말티즈, 포메라니안 순으로 많았다.

2019년 4월 출시 후 약 5000여 마리가 가입한 반려묘의 경우는 계속해서 코리안 숏헤어가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가입지역은 서울 및 수도권의 비중이 약 50%로 가장 높았고, 계약자의 연령대는 반려견의 경우 40대-30대-20대, 반려묘의 경우 30대-20대-40대 순이었다.

계약자 성별로는 반려견과 반려묘 모두 여성이 76%, 남성이 24%로 여성이 상대적으로 높은 가입 비율을 보였다.

반려견의 보험금 지급건수는 위염·장염(3,637건), 외이도염(3,559건), 구토(3,375건), 피부염(2,924건), 슬개골 탈구(2,537건) 순으로 많았다.

보험금 지급액은 슬개골 탈구 관련이 약 17억8,000만 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물섭식(4.4억 원), 위염·장염(4.2억 원), 급성췌장염(4.0억 원) 순이었다.

소형견이나 실내 양육이 많은 우리나라에서 보호자들이 가장 걱정하는 슬개골 탈구의 경우, 발생건수와 발생액 모두 실제로 많았으며, 특히 슬개골 및 고관절 질환 관련 보장은 가입 1년 후부터 개시되기 때문에 점점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반려묘의 경우는 구토(235건), 위염·장염(176건), 결막염(175건) 순으로 보험금 지급 건수가 많았으며 지급액수는 구토(3,100만 원), 위염·장염(3,000만 원), 방광염(2,600만 원)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고양이의 경우 그루밍(털 핥기, 정리)에 따른 `고양이 헤어볼` 등으로 인한 구토, 신경성 위염·장염, 물을 적게 마시는 것이 주 원인인 방광염 등 반려묘의 습성으로 인한 병원 방문 사유가 많다는 분석이다.

메리츠화재 펫퍼민트 관계자는 "펫퍼민트는 국내 최초 장기 펫보험, 국내 최초 슬개골 탈구 및 피부질환 보장 등 반려동물 보험 시장에 큰 반향을 일으켰다"며 "작년에 이어 두번째로 가입자들의 자발적인 선의로 모인 기부특약 금액을 연말에 사단법인 동물자유연대에 전달하는 등 건강한 반려동물 문화형성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