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6일 ETF 시황...천연가스 관련 ETF 강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1-06 08:11   수정 2022-01-06 08:11

    간밤 ETF 흐름을 한눈에 짚어드리는 ETF 시황 시간입니다. 오늘 어떤 ETF가 상승 그리고 하락했는지 살펴보시죠.

    [상승 ETF]

    미국 천연가스 가격은 겨울철 난방수요와 밀접한 관계가 있습니다. 오늘 나온 날씨 전망에 따르면 올겨울 미국 날씨가 기존 전망보다 살짝 더 추울 것으로 보입니다. 따라서 난방수요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며 오늘 장 천연가스 가격 오름세 보이고 있습니다. United States Natural Gas Fund L.P.는 U.S. Commodity Fund에서 운용 중이고 티커명은 UNG입니다. UNG는 뉴욕 상업거래소에서 거래되는 천연가스 선물가격을 추종하고 있습니다. 오늘 장 2.93% 올랐습니다. 최근 날씨 전망이 하루 단위로 바뀌고 있습니다. 따라서 천연가스 관련 종목들이 높은 변동성 보인다는 점도 함께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한편 유럽 천연가스 가격 또한 오늘 올랐습니다. CNBC 보도에 따르면 이는 러시아와 관련된 지정학적 문제로 노드스트림2 가스관 사용이 지연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해당 뉴스도 같이 챙겨 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하락 ETF]

    최근 마리화나 시장이 부진한 흐름을 보이고 있습니다. 특히 연방 합법화와 관련된 법안이 민주당과 공화당에 의해 발의되었지만, 실질적인 논의는 지지부진한 상태입니다. 또 주 정부의 세수와 관련된 복잡한 셈법이 불확실성으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마리화나 산업 전망이 그리 밝지만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 산업들도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습니다. 관련 ETF로 AdvisorShares Pure Cannabis ETF 살펴보겠습니다. 해당 ETF의 티커명은 YOLO이고 어드바이저 쉐어스에서 운용 중입니다. 미국 대마초 기업을 추종하고 있습니다. 오늘 장 대마초 관련 기업들 내렸습니다. YOLO는 7.10% 하락 마감했습니다.

    작년 말, 짧은 산타 랠리 후 비트코인은 현재까지 약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특히 거래량이 줄어든 모습입니다. 금리 인상이 시기가 다가오면서 고위험 자산보다 방어적이고 안전한 자산이 더 선호되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비트코인 거래소인 코인베이스의 5일간의 주가 흐름 살펴보면 새해를 기점으로 우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이외에도 비트코인 채굴 회사인 라이엇 블록체인은 오늘 장 약 12% 하락했습니다. 따라서 해당 종목들의 비중이 높은 ETF 오늘 약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티커명 BKCHGlobal X Blockchain ETF는 미래에셋자산운용에서 운용하고 있고 블록체인 관련 기업들을 추종하고 있습니다. 오늘 장, 8.19% 하락 마감했습니다. 한편 불름버그는 골드만 삭스가 비트코인이 10만 달러까지 올라 결국 금의 자리를 차지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장기적으로 어떤 추세가 지속될지 지켜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ETF 시황이었습니다.

    이예은 외신캐스터

      한국경제TV  뉴스콘텐츠국  정연국  PD

       ykjeong@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