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인싸 `용진이형`에서 `오너리스크`로…흔들리는 신세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1-11 23:35   수정 2022-01-12 00:05

핵인싸 `용진이형`에서 `오너리스크`로…흔들리는 신세계

SNS로 팬덤 구축한 용진이형
마케팅·기업 이미지 제고는 성과
'멸공' 논란이 키운 '오너리스크'
정용진·신세계 이미지 타격 '불가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멸공 논란`이 정치권과 인터넷 커뮤니티 게시판 등에서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중화권 매체에까지 이 사건이 소개되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다.

이에 더이상 `멸공` 관련 발언을 하지 않기로 수습에 나섰지만 여진은 이어지고 있다. 불과 반나절 만에 북한 탄도 미사일 관련 게시물을 또 올리면서 다시 불을 지폈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환호하는 반응도 있지만, 대중국 무역에 미칠 악영향과 주가에 끼치는 부작용이 가시화되면서 정 부회장을 둘러싼 비판 여론은 더욱 거세졌다. 내부통제가 작동하지 않는 듯한 정 부회장의 SNS활동이 이제는 `오너리스크`로 작용하는 거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그동안 정 부회장의 SNS활동은 논란도 있었지만 성과도 컸다. 이마트와 신세계가 젊고 세련된 유통기업 이미지를 갖게 된 데는 팬덤을 거느린 그의 공이 크다는 평가다.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이나 음식 관련 콘텐츠를 주로 업로드하면서 소비자는 신세계의 제품이 이런 고민 끝에 출시된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느낄 수 있었고, 이를 통해 신세계 제품의 신뢰도가 높아지는 긍정적인 효과로 이어졌기 때문이다.

실제로 성과도 거뒀다. 75만명이 넘는 인스타 팔로워를 거느린 정 부회장의 게시글 덕에 지난해 이마트 자체 브랜드(PB) 상품 중 정 부회장이 직접 고른 상품인 ‘YJ 박스’는 출시된 지 12시간 만에 품절됐다.

이마트에서 판매하는 식품이나 신세계푸드나 피코크의 제품들도 정 부회장이 SNS에 올리면 관심도가 커졌다. 이를 활용해 정 부회장의 ‘부캐(부 캐릭터)’인 제이릴라를 콘셉트로 한 프리미엄 베이커리도 탄생했다.

그동안 대중의 반응도 나쁘지 않았다. “재미있다” “국내엔 드문 리더의 모습이다” 등의 반응이 많았다. 하지만 이제는 정 부회장의 걸러지지 않은 ‘멘트’가 `경영 리스크`로 작용하는 거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정 부회장의 이미지는 고스란히 그룹의 이미지로 전이 되기 때문에 정 부회장에게 부정적 이슈가 터지면 그룹 전체에 악영향을 미칠 수 밖에 없단 것. 때문에 최근 번지고 있는 불매운동은 기업 이미지 타격에 불가피하다는 관측이다.

실제로 온라인에서는 이마트, 스타벅스 등 정 부회장이 이끄는 이마트 계열사 불매 움직임이 확대되고 있다. `보이콧 정용진, 가지 않습니다. 사지 않습니다`라는 제목의 포스터가 공유되고 있는 건데, 이른바 `정용진 불매운동`이다.

특히, 스타벅스를 중심으로 불매운동이 진행되는 모습이다. 정 부회장이 맡고 있는 이마트 계열사 가운데 스타벅스의 영업이익은 이마트 전체 영업이익의 55%를 차지하고 있다는 분석 글이 공유되면서다.

당장 주가에도 영향을 미쳤다. 멸공 발언 논란으로 전날 신세계 주가는 장중 8% 넘게 급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다른 유통 경쟁사들은 1% 대의 하락에 그친 것과 대조된다.

하룻동안 주가는 신세계 6.8%, 신세계인터내셔날 5.34% 하락하면서 각각 1673억원, 530억원의 시가총액이 사라졌다. 이 두 종목에서만 2203억원의 시가총액이 날아간 셈이다.

11일 주가도 여전히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신세계 주가는 2%대 소폭 반등했지만, 이마트와 신세계푸드, 신세계인터내셔날 등 관련 주는 일제히 하락했다.

상황이 이렇자 증권가에선 `CEO 리스크`로 인해 주주들의 이익을 침해당할 경우 사실상 기업의 이사에게 책임을 물을 수 있는 법적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해외처럼 민사소송을 통한 손해배상 청구를 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어야 대주주들이 개인주주들의 피해를 막기 위해 조금이나마 노력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스타벅스와 이마트 등에 대한 불매운동이 실제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하지만 `색깔론`과 맞물려 그 동안 어렵게 쌓아온 `용진이형`이라는 정 부회장의 친근한 이미지와 함께 신세계라는 브랜드 이미지가 타격을 입는 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