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1조3천억 잭팟…ABL바이오 대표 "뇌질환 치료제 박차"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1-12 09:46   수정 2022-01-12 10:19

[인터뷰] 1조3천억 잭팟…ABL바이오 대표 "뇌질환 치료제 박차"

    에이비엘바이오, 사노피에 'ABL301' 1.3조원 기술수출 '잭팟'


    에이비엘바이오가 다국적 제약사인 사노피에 10억 6천만달러 규모의 기술수출에 성공했다.

    이상훈 대표는 한국경제TV `출발 증시`에 출연해 "이번 계약으로 에이비엘바이오가 보유한 이중항체 기술력의 무한한 가능성이 입증됐다" 며 "특히 이번 계약을 발판으로 그랩바디-B가 알츠하이머병 등과 같은 퇴행성 뇌질환에 더 다양하게 적용될 수 있도록 개발을 이어나가 환자들의 더 나은 삶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한국경제TV `출발 증시`에 출연해 이번 수출과 관련한 입장을 직접 밝혔다.

    이번 계약과 관련해 이 대표는 계약금 900억원을 받게 되고, 신약이 개발 완료되면 1조 1,1820억원을 수령하게 된다.

    또, 상업화에 들어가면 순매출액에 비례해 로열티도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상훈 대표는 이번 계약에 대해 "계약금이 적어도 75 billion(10억) US달러니까 한국 돈으로 900억원, 올해 받아야 하는 단기 마일스톤이 540억원 전체적으로 1,440억원을 올해 수령하는 게 더욱 큰 의미있다"며 "사노피와 같이 큰 제약사와 플랫폼 기반의 기술이전을 할 수 있어서 좋은 성과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또 "국내 최초 이중항체 퇴행성 뇌질환에 대한 기술이전 의미가 크다"며 "그동안 국내 바이오 역사상 최대 규모의 계약금, 단기 마일스톤을 받은 점에 대해서 굉장히 의미가 크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다국적 제약사에 대규모 기술수출에 성공하면서 이 대표는 에이비엘바이오의 이중항체 플랫폼의 가능성을 인정 받게 되었고, 파킨슨 병을 포함한 뇌질환 치료제 개발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에이비엘바이오는 현재 온라인으로 개막중인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글로벌 빅 파마와 BBB 플랫폼 뿐 아니라 항암제 등에 대해 심도있는 비즈니스 논의를 진행중이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