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이색관광지 뜬다…"지금 아니면 언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1-21 11:48  

올해는 이색관광지 뜬다…"지금 아니면 언제?"



작년에는 국내 여행이 인기였다면 올해는 해외 이색 관광지가 각광 받을 것으로 보인다.

20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여행업계 관계자들은 대중들이 국외 여행지로 눈을 돌리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세계적인 고가 여행사인 아베크롬비&켄트의 부사장 스테파니 파파이오안누에 따르면 이같은 현상은 대중들의 ‘지금이 아니면 언제 또 여행을 갈 수 있을지 모른다’라는 우려와 ‘잃어버린 2년을 보상받고 싶다’는 심리가 작용했기 때문이다.





영국의 여행사 플래시팩의 공동 창업자인 리 톰슨도 “사람들은 필사적으로 여행을 떠나고 싶어한다”며 “국외 이색 여행지로 떠나고자 하는 모험심리도 강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글로벌 온라인 여행사 익스피디아는 올해를 ‘모든 여행을 통틀어 최고의 여행’을 떠날 한 해가 될 것이라며 GOAT(Greatest of All Trips)"라고 이름 붙였다. 올해 럭셔리 여행이 늘어날 것이라는 분석이다.

익스피디아가 12개국 12,000명의 여행객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중 65%는 “다음 여행을 떠난다면 더 이색적인, 더 사치스러운 여행을 갈 계획이다”라고 답변했다.





스페인의 여행사 아마데우스의 CEO 데시우스 발모비다는 “또 다른 전염병, 또 다른 봉쇄령을 마주할까 두렵다”며 현재 떠날 수 있는 가장 이색적인 여행지로 관심이 모이고 있다고 전했다.

아마데우스 측이 작년 11월에 집계한 결과에 따르면 2020년부터 2021년까지 탄자니아(+36%), 요르단의 페트라행 항공편(+22%), 마추픽추(+50%) 등의 여행지 검색 유입량이 증가했다.

또 2019년과 비교해 올해 검색량이 가장 많이 증가한 곳은 이탈리아 토스카나(+141%), 바하마(+129%), 프랑스 폴리네시아 보라보라섬(+98%), 몰디브(+97%), 프랑스 남부지역 (+88%) 등 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는 남극과 인도양의 섬들도 옵션으로 추가돼 이색 여행지로의 수요는 더 커질 전망이다.

이외에도 세계여행관광협의회와 여행사이트 트립닷컴의 작년 11월 공동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영국, 캐나다, 일본, 스페인 등 주요국 여행자의 70%가 지난 5년 동안보다 2022년 여행에 더 많은 돈을 쓸 계획이라고 응답했다.

한편 미국 여행자협회의 12월 여행물가지수에 따르면 음식(+10%), 호텔(+13.3%), 자동차 연료(+26.6%) 등의 물가가 2019년에 비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Extraordinary Journeys)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