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 하는 올림픽 관심 없어요"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1-21 13:34   수정 2022-01-21 13:39

"중국에서 하는 올림픽 관심 없어요"

갤럽, "베이징 동계올림픽 관심도 평창의 절반 수준"


다음 달 4일 개막하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해 우리 국민 3분의 2는 관심이 없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18∼20일 사흘간 전국 성인 1천2명을 상대로 `베이징올림픽에 관심이 있느냐`고 물은 결과(신뢰수준 95%, 표본오차 ±3.1%포인트), `관심 있다`는 응답이 32%, `관심 없다`는 65%였다. 3%는 의견 표명을 유보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직전 관심도는 71%였다. 4년 전과 비교해 관심도가 절반 미만으로 뚝 떨어진 셈이다.

갤럽이 1992년 이후 조사한 주요 올림픽 개최 직전 관심도와 비교하면 이번 베이징올림픽에 대한 관심도는 최저 수준이다.

2012년 런던,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하계올림픽 개최 직전 관심도는 각각 59%, 60%였다.

베이징 동계올림픽은 도쿄 하계올림픽에 이어 코로나19 시대에서 열리는 두 번째 올림픽이다.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확산 여파로 베이징올림픽도 도쿄올림픽처럼 무관중으로 개최된다.

세계 주요국 정상들은 중국 인권 문제를 이유로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했고, 문재인 대통령도 개막식에 불참할 예정이다.

베이징올림픽에 대한 관심도는 지난해 도쿄올림픽 직전과 비슷한 수치를 나타냈다고 갤럽은 전했다.

베이징올림픽에 관심 있다는 응답자들이 관심 종목을 2개 고른 결과, 쇼트트랙이 30%로 가장 주목도가 높았고 피겨스케이팅 19%, 스피드스케이팅 16%, 컬링 7% 차례였다.

그 뒤를 봅슬레이·스키점프(이상 4%), 스켈레톤(3%), 아이스하키·알파인 스키(이상 2%), 스노보드·프리스타일 스키·루지(이상 1%)가 이었다.

응답자의 47%는 동계올림픽 총 15개 종목 가운데 관심 있는 종목이 없거나 모른다고 답했다.

평창올림픽 직전과 대비 유일하게 관심이 증가한 종목은 컬링이다.

컬링은 평창올림픽이 끝난 뒤 가장 흥미롭게 본 종목 1위(70%), 새롭게 관심 가진 종목 1위(55%)로 조사된 바 있다.

평창올림픽에서 여자 컬링 대표팀(일명 `팀킴`)이 강팀을 차례로 격파하고 국내외 많은 관심 속에 은메달을 획득한 영향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