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에게 가는 속도 493km’ 박주현 첫 스틸 공개, 3년 전 강렬했던 스매시 여왕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3-02 11:10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 박주현 첫 스틸 공개, 3년 전 강렬했던 스매시 여왕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 박주현이 운동이 인생의 전부인 배드민턴 선수로 변신한다.

KBS2 새 수목드라마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이하 너가속)가 오는 4월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너가속’은 싱그러운 스물다섯, 운동이 전부인 박태양(박주현 분)과 운동이 직업인 박태준(채종협 분)이 배드민턴 실업팀에서 벌이는 뜨거운 스포츠 로맨스 한 판이다. 싱그러운 청춘들의 뜨거운 이야기를 예고하며 주목받고 있다.

무엇보다 매 작품 새로운 변신을 보여주며 대세 배우로 떠오른 박주현의 출연이 ‘너가속’을 향한 기대를 높인다. 넷플릭스 화제작 ‘인간수업’에서 주연으로 활약하며 대중에 강렬한 눈도장을 찍은 박주현. 이후 드라마 ‘좀비탐정’, ‘마우스’ 등에서 열연을 펼쳐 다음 작품을 기대하게 했다.

그런 박주현이 ‘너가속’에서 운동을 인생의 전부로 여기는 배드민턴 선수 박태양으로 분한다. 박태양은 강렬한 스매시로 ‘스매시 여왕’이라 불리던 선수로, 올림픽 유망주로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그러나 3년 전 돌연 사라지며 의문을 남긴 인물이다.

이런 가운데 3월 2일 ‘너가속’ 제작진이 박주현의 첫 스틸컷을 공개했다. 이는 드라마 타임라인 상 3년 전, 국가대표 배드민턴 선수로 활약하던 박태양으로 분한 박주현을 포착한 사진이다. 가슴에 태극기를 달고 경기에 열중한 박주현의 카리스마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땀에 젖은 머리, 흐트러짐 없이 라켓을 쥔 자세, 집중한 눈빛까지. 박주현은 배드민턴에 대한 박태양의 진심을 디테일한 연기로 표현하고 있다. 박주현은 이를 위해 촬영이 없는 시간에는 배드민턴 연습에 열중하는 등 심혈을 기울여 캐릭터를 만들어가고 있다는 전언.

하지만 이러한 박태양의 열정이 돋보일수록, 왜 그가 배드민턴을 그만둔 것인지 호기심도 증폭된다. 이에 박태양의 남다른 인생과 이를 섬세하게 그려갈 박주현의 연기를 만나볼 수 있는 ‘너가속’ 본 방송이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이와 관련 ‘너가속’ 제작진은 “박주현은 첫 촬영부터 완벽한 캐릭터 표현력으로 박태양 그 자체로 변신해 감탄을 자아냈다. 박주현이 아닌 박태양은 상상할 수 없는 정도”라며 “박주현의 철저한 대본 분석과 노력이 담긴 박태양이 그의 커리어에 새로운 인생 캐릭터가 될 것이라고 자신한다“고 전했다.

한편 박주현의 새로운 인생 캐릭터 경신을 기대하게 하는 KBS2 새 수목드라마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는 오는 4월 중 첫 방송될 예정이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