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한파` 2월 수입차 판매 뚝↓…1위는 `벤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3-04 10:32  

`반도체 한파` 2월 수입차 판매 뚝↓…1위는 `벤츠`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이 지속되는 영향으로 지난달 수입차 판매가 작년 2월보다 12.7% 감소했다.

한국수입차협회는 올해 2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 대수가 1만9천454대로 집계됐다고 4일 밝혔다. 올해 1월 등록 대수와 비교하면 12.1% 증가했다.

임한규 수입차협회 부회장은 "일부 브랜드의 물량 확보 등으로 전월 대비로는 증가했으나 반도체 수급난에 따른 물량 부족으로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브랜드별 등록 대수는 메르세데스-벤츠가 5천970대로 BMW(5천656대)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벤츠와 BMW 다음으로는 아우디(1천227대), 폭스바겐(1천108대), 볼보(1천47대), 포르쉐(777대), 미니(732대), 쉐보레(535대), 렉서스(474대) 등의 순이었다.

벤츠는 작년 동월보다 4.6% 증가했지만 BMW와 아우디는 각각 0.1%, 48.1% 감소했다.

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 통계에 따르면 테슬라는 지난달에 205대가 등록되는 데 그쳤다.

수입차 베스트셀링 모델은 2천671대가 등록된 벤츠 E-클래스가 차지했다. BMW 5시리즈는 1천866대, 벤츠 S-클래스는 1천636대, BMW X5는 521대가 각각 등록됐다.

트림별로는 벤츠 E 350 4MATIC(1천176대), 벤츠 E 250(969대), BMW 520(851대) 순이었다.

국가별로 보면 유럽 브랜드가 작년 동월 대비 10.8% 감소한 1만7천41대, 미국 브랜드가 25.4% 줄어든 1천404대, 일본 브랜드가 23.0% 감소한 1천9대 등록됐다.

연료별로는 하이브리드차와 전기차가 작년 동월 대비 증가했지만, 내연기관차와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는 감소했다.

하이브리드차는 27.1% 증가한 5천184대, 전기차는 163.7% 증가한 501대가 각각 등록됐다. 가솔린차는 24.0% 감소한 9천377대, 디젤차는 23.4% 줄어든 3천135대,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는 21.3% 감소한 1천257대다.

지난달 등록된 수입차의 40.9%인 7천947대는 법인 구매였고, 59.1%인 1만1천507대는 개인 구매였다.

배기량별 등록 대수는 2천cc 미만 1만1천596대(59.6%), 2천~3천cc 미만 5천633대(29.0%), 3천~4천cc 미만 1천517대(7.8%), 4천cc 이상 207대(1.1%), 기타(전기차) 501대(2.6%)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