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오미크론 섞인 `델타크론` 출현…"큰 문제 안될 것"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3-13 08:35  

델타·오미크론 섞인 `델타크론` 출현…"큰 문제 안될 것"



유럽과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와 오미크론 변이가 섞인 이른바 `델타크론` 변이가 발견돼 과학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1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보도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새 변이가 큰 문제를 일으킬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

처음으로 델타크론이 보고된 곳은 지난 1월 동지중해의 섬나라 키프로스공화국이지만, 이는 잘못된 실험실 작업에 따른 오류로 판명났다. 2월 미국 워싱턴DC 공중보건연구소의 과학자 스콧 은구옌이 국제인플루엔자정보공유기구(GISAID)의 코로나바이러스 게놈 데이터베이스를 살펴보다 1월 프랑스에서 수집된 샘플에서 델타와 오미크론 변이가 혼합된 사실을 처음 확인했다.

두 개의 변이에 동시 감염된 환자의 샘플일 뿐이란 주장도 나왔으나, 각각의 바이러스가 두 가지 변이로부터 나온 유전자 조합을 지닌 것으로 확인됐다.

과학자들은 이러한 바이러스를 `재조합형`(recombinants)이라고 부른다고 신문은 전했다.

델타와 오미크론이 합쳐진 이러한 재조합형 패턴은 네덜란드와 덴마크에서도 발견됐다.

은구옌 박사가 새 변이 추적을 위한 온라인 포럼 `코브-리니지`에 새로운 발견 내용을 올리자, 다른 과학자들이 그의 발견이 사실이라는 점을 재확인했다.

10일 현재 국제 바이러스 시퀀스 데이터베이스에 보고된 델타크론 샘플은 프랑스 33건, 덴마크 8건, 독일 1건, 네덜란드 1건 등이다.

유전자 시퀀싱업체 헬릭스는 미국에서도 델타크론 2건을 발견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최근 보도했다.

새 바이러스는 이름과 달리 크게 두려워하지 않아도 될 만한 이유가 많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프랑스 파스퇴르연구소의 바이러스학자 에티엔 시몬-로리에르는 "완전히 새로운 걱정거리는 아니다"며 델타크론이 극도로 드문 바이러스라는 점을 거론했다.

최소 1월부터 존재했음에도 불구하고 기하급수적으로 확산할 능력이 있음을 아직도 보여주지 못했다는 것이다.

또한 이 재조합형 바이러스의 게놈은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의 새 단계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시몬-로리에르 박사는 밝혔다.

이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 유전자가 거의 대부분 오미크론에서 유래됐다는 점에서 감염 또는 백신을 통해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항체를 보유한 사람들은 델타크론에 대해서도 보호 능력을 갖고 있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중증으로 이어질 확률이 낮은 오미크론의 스파이크 단백질 특성을 델타크론도 갖고 있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오미크론의 스파이크 단백질은 코나 상기도에 쉽게 침투할 수 있지만, 폐 깊숙한 곳으로는 잘 침투하지 못한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휘경  기자

     ddehg@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