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 청약 열풍에 1월 통화량 34조↑…예적금도 사상최대 증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3-17 16:58  

LG엔솔 청약 열풍에 1월 통화량 34조↑…예적금도 사상최대 증가

한은, 1월중 통화 및 유동성 발표


LG에너지솔루션 공모와 예적금에 시중 자금이 몰리면서 올해 1월 시중 통화량이 34조원 가까이 급증했다.

한국은행이 17일 공개한 `통화 및 유동성` 통계에 따르면 1월 평균 광의 통화량(M2 기준)은 3,653조4천억원으로 전달보다 33조8천억원(0.9%) 증가했다.

넓은 의미의 통화량 지표 M2에는 현금, 요구불예금, 수시입출금식 예금(이상 M1) 외 머니마켓펀드(MMF), 2년 미만 정기 예금, 적금, 수익증권, 양도성예금증서(CD), 환매조건부채권(RP), 2년 미만 금융채, 2년 미만 금전신탁 등 곧바로 현금화할 수 있는 단기 금융상품이 포함된다.



1월 증가 폭(33조8천억원)이 전월(24조8천억원)보다 커졌고, M2 절대 규모는 1년 전(2021년 1월)보다 13.1% 많다.

경제주체별로 보면 한 달 새 증권사 등 기타금융기관에서 35조1천억원이나 통화량이 크게 늘면서 전체 증가세를 이끌었다.

LG에너지솔루션 등 일부 대형 공모주에 100조원 가까운 청약자금이 유입되면서 기타금융기관 통화량 증가 폭이 2002년 1월 통계 편제 이후 가장 컸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가계가 공모주 청약자금을 증권사에 내면, 돌려받기 전까지 이 부분만큼은 증권사 등 기타금융기관의 통화량으로 집계된다.

금융상품 중에서는 수신금리 상승과 예대율 관리를 위한 금융기관의 자금 유치에 따라 2년 미만 정기 예·적금이 22조7천억원 증가했다. 통계 편제 이후 최대 증가 폭이다.

금전신탁은 12조3천억원, 수익증권이 11조8천억원 증가했다.

현금·요구불예금·수시입출금식예금만 포함하는 좁은 의미의 통화량인 M1는 1,352조4천억원으로, 전달보다 0.5% 늘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