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팝클릭, 드림라이징 인 케이팝클릭 3월 라인업 공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3-17 14:21  

케이팝클릭, 드림라이징 인 케이팝클릭 3월 라인업 공개



K-POP 전문 플랫폼 케이팝클릭의 K-POP 라이징스타 집중조명 프로젝트 ‘드림라이징 인 케이팝클릭(이하 드림라이징)’이 오는 28일 오후 8시 두 번째 무대에 출연하게 된 라이징 아이돌 세 팀을 공개했다.

해당 프로젝트 ‘드림라이징 인 케이팝클릭’은 연간 총 12회의 공연에 걸쳐 재능과 끼를 겸비한 K-POP 슈퍼루키들을 집중 조명하며 K-POP 아이돌의 필수관문으로 활약할 예정이다.

첫 번째 팀은 통통 튀는 무대와 파워풀한 에너지를 선보이며 ‘Z세대 아이콘’으로 이름을 알린 걸그룹 woo!ah!(우아!)다. 특유의 에너제틱하고 러블리한 무대와 팬서비스로 4세대 걸그룹 대표주자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지난달 디지털 싱글 ‘별 따러 가자’를 발표해 음악적 성장을 증명했으며, 최근에는 온ㆍ오프라인을 통해 활발하게 활동하며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2020년부터 해외 활동이 제한적임에도 불구하고, 비대면 활동만으로 베트남 음원차트 1위에 오르는 등의 성과를 거둔 라이징 스타로 ‘드림라이징’에서도 우아만의 다채로운 매력으로 한층 더 성장한 음악 및 퍼포먼스를 선보일 것으로 예상돼 이목이 집중됐다.

무려 9개월만의 화려한 컴백을 알리며 대세 굳히기에 나선 보이그룹 WEi(위아이)도 글로벌 팬심 저격에 나선다. WEi(위아이)는 최근 공식 SNS를 통해 네 번째 미니앨범 ‘러브 파트 원 : 퍼스트 러브(Love Pt.1 : First Love)’의 타이틀곡 ‘투 배드(Too Bad)’의 티저와 트레일러 포스터를 공개하며 화제를 모았다.

공개된 티저를 통해 사랑을 몰랐던 어리숙한 청춘의 모난 마음이 사랑을 통해 점차 아름답게 빚어지는 일련의 순간들을 세 가지 버전의 콘셉트로 탄탄하게 그려내며 이번 컴백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연기돌 김요한을 비롯한 멤버들이 드라마ㆍ예능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며 대세 행보를 이어나가고 있는 가운데, ‘드림라이징 인 케이팝클릭’에서 6인 6색의 매력을 아낌없이 선보이며 4세대 대표 보이그룹의 존재감을 드러낼 예정이다.

라인업에 이름을 올린 또 한 팀의 라이징 아이돌 걸그룹 로켓펀치(Rocket Punch)는 최근 팬클럽 선 예매가 진행된 ‘2022 로켓펀치 팬미팅-펀치 타임2(2022 Rocket Punch Fanmeeting - Punch Time2)’(이하 ‘펀치 타임2’)에서 선 예매 전 좌석 매진이라는 성공적인 출발을 알리면서 뜨거운 인기를 입증했다. 최근 네 번째 미니 앨범 ‘옐로 펀치(YELLOW PUNCH)’의 타이틀곡 ‘치키타(CHIQUITA)’로 활동하며 다채로운 모습으로 팬들과 만나고 있다.

세 팀 모두 그간 쉼 없는 행보로 음악뿐만 아니라 예능, 연기 등 장르불문 활약상으로 다양한 매력을 선보여 왔기 때문에 ‘드림라이징 인 케이팝클릭’에서의 활약에도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뜨거운 무대를 비롯해 다양한 끼와 재능의 발산으로 전 세계 팬에게 희망과 즐거움을 전할 예정이다. K-POP의 강력한 글로벌적 성장세 속에서, 미래의 K-POP 주역으로 활약할 라이징 스타들이 어떤 모습을 선보일지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한국경제TV    박준식  기자

     parkj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