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힐’ 김하늘, 이혜영 통제 벗어났다…날 선 신경전 폭발 ‘짜릿’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3-18 08:30  

‘킬힐’ 김하늘, 이혜영 통제 벗어났다…날 선 신경전 폭발 ‘짜릿’




‘킬힐’ 김하늘, 이혜영의 신경전에 불이 제대로 붙었다.

지난 17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킬힐’ 4회에서는 자신의 욕망을 직시하며 독자적인 행보를 시작한 우현(김하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우현은 화려한 복귀와 함께 옥선(김성령 분)의 자리까지 차지하며 정상을 향해 거침없이 나아갔다. 그리고 모란(이혜영 분)은 우현에게 유니(UNI) 홈쇼핑의 계열사를 만들도록 현욱(김재철 분)의 마음을 움직이라고 지시했다. 하지만 우현은 이미 그의 통제를 벗어난 뒤였다. 두 사람의 서늘한 대립은 소름을 유발하며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이날 우현은 의혹 어린 시선 속에서도 정상을 향해 올라갔다. 옥선이 진행하던 프라임 타임을 꿰차고, 명품 브랜드 수석 디자이너 필원(강지섭 분)과 함께 새로운 브랜드 론칭에도 참여하게 된 우현. 그의 약진은 곧 옥선의 후퇴였다. 옥선을 만난 모란은 자신이 막을 수 있는 흐름이 아니었다며 사과했다. 옥선은 우현의 자격과 능력을 인정하면서 오히려 후련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모란은 옥선에게 드리운 그늘을 읽었다. 이에 옥선은 “남편에게 여자가 있어”라며 그동안의 불안정했던 마음의 이유를 털어놓았다. 옥선은 사소한 일상의 순간에서조차 인국을 향한 원망과 배신감으로 혼란을 느끼고 있었다. 이를 알게 된 모란은 안타까운 마음으로 옥선을 안아주며 위로했다.

한편, 우현에게 모든 신경을 빼앗긴 현욱은 직원 격려를 핑계 삼아 우현의 시그널 외부 촬영까지 따라나섰다. 우현은 숙소에 찾아온 현욱과 함께 산책을 나섰다. 부담스러운 마음을 내비치는 우현에게 현욱은 흑심이 있어 온 것이 아니라며 “오늘은 친구 정도로 합시다”라며 미소 지었다. 그리고 혼자 남은 우현의 앞에 모란이 나타났다. 현욱의 ‘모양새’ 때문에 따라오게 된 모란이지만, 그가 우현을 직접 찾아온 데에는 다른 이유가 있었다. 계열사를 만들 계획을 세우고 있던 모란은 오직 추억에만 젖어 살며 경영을 멀리하는 현욱의 마음을 움직일 누군가가 필요했고, 그 적임자가 바로 우현이었다. 모란은 “그분은 네 말을 좀 들어주고, 너는 내 말을 좀 들어주고”라며 ‘기회’를 말했던 이전처럼 또 한 번 회유하려 했다.

그러나 “전 구체적으로 뭘 갖게 되는데요?”라고 묻는 우현의 반응에 모란은 당황했다. 우현의 기고만장함을 짐짓 추켜세우면서도 착각으로 넘어가지는 말자며 한 번 더 내리누른 모란. 하지만 이미 모란의 밑을 떠난 우현은 “생각해볼게요. 내가 뭐가 갖고 싶은지”라고 웃어넘길 뿐이었다. 미소 뒤에서 벌어지는 두 사람의 치밀한 신경전은 더욱 격정적으로 변해갈 이들의 싸움을 예고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줄곧 모란에게 휘둘리던 우현은 그의 손아귀를 벗어나 맞은 편에 서기 시작했다. 우현의 변화를 부른 이는 현욱이었다. 우현의 ‘친구’가 된 현욱은 그에게 꿈이 무엇인지를 물었다. 지금껏 모든 기회와 선택을 딸 지윤(정서연 분)에게 맞춰왔던 우현에게 ‘꿈’이라는 단어는 생경했고, 때문에 행복 하느냐고 묻는 현욱의 질문에 답을 흐릴 수밖에 없었다. 마침내 지윤의 엄마도, 모란의 패도 아닌 스스로를 직시하게 된 우현. 그의 안에 자라난 위험한 욕망의 싹이 어떤 열매를 맺게 될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여기에 모란에게 숨겨진 아들이 있다는 사실과 인국(전노민 분)을 향한 옥선의 애증까지. 세 여자의 전장에 흩뿌려진 지뢰 같은 비밀들이 언제, 어떻게 터지게 될지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4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3.6% 최고 4.1%, 전국 가구 기준 평균 3.5% 최고 3.8%를 기록했다. (케이블, 위성 등 유료플랫폼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tvN 수목드라마 ‘킬힐’은 매주 수, 목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