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VIZ, `퀸덤2` 첫 방송 빛낸 감동 퍼포먼스…여자친구 향한 애틋함 `눈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4-01 07:40  

VIVIZ, `퀸덤2` 첫 방송 빛낸 감동 퍼포먼스…여자친구 향한 애틋함 `눈길`




그룹 VIVIZ(비비지)가 `퀸덤2` 첫 방송에서 감동적인 첫 무대를 선보였다.

VIVIZ(은하, 신비, 엄지)는 지난달 31일 첫 방송된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퀸덤2`에 출연해 첫 번째 경연을 펼쳤다.

이날 VIVIZ는 경력직 신입으로서 자신감과 부담감이 교차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신비는 "처음엔 자신이 없었는데 연습하다 보니 저희 잘 하더라"며 멤버들의 사기를 북돋았다.

다른 그룹과의 첫 대면식에서는 순백의 우아한 드레스를 입고 등장해 기선을 제압했다. 이어진 맞수 뽑기에서는 데뷔 동기인 브레이브걸스에게 선택을 받았다. 브레이브걸스는 "당시 데뷔와 동시에 승승장구하는 여자친구를 보고 너무 부러웠다. 여기에서는 우리가 더 멋진 모습을 보여주고 그 표를 빼앗아 오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에 은하는 "멋진 맞대결 펼쳐보자"고 박수로 화답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경연 순서 결정의 시간, VIVIZ는 첫 번째 순서를 자진해 눈길을 모았다. 신비는 "1차경연, 1번 순서, 1위를 하는 게 목표"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첫 번째 경연을 앞두고 VIVIZ는 여자친구 멤버 소원과 통화하며 여전한 우정을 뽐냈다. 소원은 "실력으로는 사실 걱정이 안 된다. 신비의 집중한 미간만 걱정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신비는 연습 중 안무에 대한 의견을 적극적으로 내며 남다른 리더십을 발휘했다. 신비는 "다른 여자친구 멤버들의 몫까지 잘 해내고 싶다. 꼭 잘 해야 한다"며 의지를 다졌다.

본격적인 경연 첫 무대에 선 VIVIZ는 `밤`과 `시간을 달려서`를 새롭게 재해석해 관객을 사로잡았다. 오케스트라 연주를 바탕으로 한 웅장한 편곡 속 명불허전 군무와 우아한 독무로 눈을 뗄 수 없게 했다. 마지막 영상에는 여자친구와 VIVIZ의 데뷔일이 나타나며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했다.

VIVIZ의 무대를 지켜 본 우주소녀 은서는 "경쟁자이면서도 친구로서 무대를 잘 마쳐서 대견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눈물을 보였다. 케플러 예서는 "여자친구 선배님들 팬이었다. `시간을 달려서`라는 곡을 처음 들었을 때 벅찼던 그 감정이 아직까지 남아있다"며 감격스러워 했다. 효린은 "시간을 넘어 VIVIZ까지 달려온 걸 보여준 느낌이었다. 말로 설명할 수 없는 뭉클함이 느껴진다"며 말을 잇지 못했다.

경연을 마친 뒤 은하는 무대 뒤에서 눈물을 쏟아내며 벅찬 감동을 표현했다. 엄지는 "VIVIZ로서 여자친구 무대를 보여드린다는 자체가 우리에겐 의미가 정말 크다. 이미 다 이룬 느낌"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가장 고심했던 신비 역시 "VIVIZ의 색깔로 잘 해낸 것 같다"고 만족해하며 경연의 성공적인 시작을 알렸다.

한편, VIVIZ가 출연하는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퀸덤2`는 매주 목요일 밤 9시 20분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