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퀸덤2’ 효린, 첫 경연곡으로 씨스타 ‘Touch My Body’ 선곡…그때 그 시절 여름 완벽 소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4-01 12:20  

‘퀸덤2’ 효린, 첫 경연곡으로 씨스타 ‘Touch My Body’ 선곡…그때 그 시절 여름 완벽 소환




아티스트 효린이 솔로 퍼포먼스로 ‘퀸덤2’를 꽉 채웠다.

효린은 지난달 31일 오후 9시 20분 첫 방송된 Mnet ‘퀸덤2’에 출연, 유일무이 솔로의 저력을 입증했다.

이날 ‘퀸덤2’는 선공개된 오프닝쇼로 시작, 효린은 “말보다는 무대로 보여주고 싶다, 솔로 아티스트 효린이 만든 최고의 무대로”라는 각오를 전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2010년 가요계 데뷔로 ‘퀸덤2’ 출연진 중 가장 마지막으로 등장한 효린은 강렬한 포스를 뽐내는 동시에 여유로운 모습까지 보여 눈길을 끌었고, “압박감을 느낄 수 있는 자리에서 혼자서 무대를 채워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다. 하지만, 해내고 싶은 목표가 뚜렷하면 사람들은 더 달려갈 힘이 난다, 그래서 경쟁이라는 게 더 매력적인 거 같다”라며 남다른 포부를 밝혔다.

본격 맞수 지목에서 효린은 비비지에 이어 우주소녀의 선택을 받았다. 우주소녀 엑시는 “연습생 때부터 효린 언니를 보고 꿈을 키워왔다. 특히 저는 ‘언프리티 랩스타2’ 출연 당시 별명이 ‘효린 낙하산’이었다. 언니한테 굉장히 도움 많이 받았고, 큰 힘이 됐다. 언니한테 저희 이만큼 컸어요라는 걸 보여주고 싶다”라며 이유를 밝혔고, 이에 효린은 “누군가의 롤 모델이 된다는 건 영광스러운 일이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모두의 예상을 깨고 효린은 맞수로 Kep1er(케플러)를 지목, “구호를 외치는 모습이나 무대 위에서 열심히 하고 있잖아요, 저도 사실 혼자 시작하고 나서 열정과 패기로 노래를 하고 있는데 그런 부분이 잘 어우러진다고 생각해서 뽑았다”라며 고백했다.

경연 순서 결정에서 “제 순서에 최선을 다하면 되니까”라며 망설임 없이 2번을 선택한 효린은 첫 번째 경연 ‘대표곡 대결’에서 “나만 만족스러운 무대가 아니라 관객분들도 만족하는 무대였으면 한다”라며 씨스타의 ‘Touch My Body’를 선곡, 무대 구성부터 직접 소품을 구매하는 등 열정적으로 경연을 준비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본격 무대에서 효린은 그룹이 아닌 솔로로 ‘Touch My Body’를 완벽 소화하는 것은 물론, 구두 굽이 떨어진 상태에서도 끝까지 무대를 마쳐 놀라움을 자아냈다. 효린은 매력적인 보이스로 탄탄한 보컬 실력과 여름을 알리는 퍼포먼스까지 선사, 하나의 지상낙원을 그려내 관객들의 박수를 한 몸에 받았다.

첫 무대부터 여름을 알리는 선곡으로 ‘퀸’의 면모를 톡톡히 보여준 효린의 무대에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경연 결과는 오는 4월 7일 ‘퀸덤2’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첫 방송부터 ‘올라운더’의 면모를 확실히 보여준 효린은 매주 목요일 ‘퀸덤2’에 출연하며, 5월 7~8일 한국에서 개최되는 ‘케이콘 2022 프리미어(KCON 2022 Premiere)’에 출격할 예정이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