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 명당이네"...매물로 나온 버핏의 20대 시절 주택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4-19 10:06  

"투자 명당이네"...매물로 나온 버핏의 20대 시절 주택



(1956년 버핏과 가족들 / 사진=Omaha World-Herald)

워런 버핏이 70여 년 전 월세를 내며 살던 집이 매물로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오마하의 침실 3개짜리 집이 79만 9천 달러에 매물로 나왔다. 이 집은 버핏이 고인이 된 그의 첫 부인 수잔 톰슨 버핏과 함께 월세 175달러(한화 약 20만 원)를 내며 살던 집이다.



약 3,300평방피트의 이 주택은 오마하 시내 외곽의 가로수길에 있다.

이 집에 살 당시 버핏은 사회 초년생이었지만 남다른 수완으로 종잣돈을 마련해 버핏 어소시에이츠를 차렸다. 당시 나이 스물여섯이었다.

버핏은 가족과 친구로 구성된 7명의 파트너를 투자자로 구했고 이들은 약 10만 달러 정도의 돈을 버핏 어소시에이츠에 투자했다. 버핏 어소시에이츠가 13여년 간 탄탄대로를 걸으며 투자자들은 수익을, 버핏은 버핏대로 투자 경험을 쌓았다.



이 가운데서 집은 버핏 어소시에이츠의 임시 사무실 역할을 했다. 오늘날 버핏을 시세 차익으로만 1천251억 달러를 벌어들이는 인사로 만들어준 터가 된 셈이다.

집의 곳곳에는 버핏의 흔적이 남아있다.

특히 버핏은 햇볕이 잘 드는 작은 방을 좋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버핏 가족 측은 60여 년 전의 인터뷰에서 “햇빛 드는 방에 들어가면 기분이 금세 좋아진다”며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버핏은 집을 떠나기 전에 그 작은 방의 문에 글귀를 새겨 넣기도 했다. 문구는 다음과 같았다. `1956년 5월, 버핏 어소시에이츠이 시작된 곳`.

한편 매체에 따르면 현재 주택의 소유주는 버핏이 아닌 제임스와 낸시 모넨 부부다. 이들은 2005년 부동산을 39만 7000달러에 매입했다.

모넨 부부는 “고인이 된 삼촌이 버핏 회사의 초기 투자자였다”며 “하지만 집을 살 당시 버핏의 집이었다는 사실은 전혀 몰랐다”고 전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