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이지 러브` 정신혜, 특별출연 빛낸 탄탄한 배우의 발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4-26 08:40  

`크레이지 러브` 정신혜, 특별출연 빛낸 탄탄한 배우의 발견




`크레이지 러브` 결말을 향한 빌드업에 정신혜의 특별출연이 빛났다.

KBS2 월화드라마 `크레이지 러브`에서 정신혜는 극중 고탑을 무너뜨리려는 부대표 오세기(하준 분)의 동생 오세희 역으로 특별출연했다. 오세희(정신혜 분)는 과거 스스로 목숨을 끊은 인물로 오세기는 그 죽음이 노고진(김재욱 분) 때문이라고 알고 있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오세희를 둘러싼 사건의 전말이 드러났다. 과거, 마스터 교육에서 영어 강사로 재직하던 오세희는 함께 일하던 수학 강사 조종오(서지후 분)와 연인 사이였고, 그에게 일타 강사 노고진의 수학 교재를 빼내 달라는 부탁을 받았던 것. 오세희는 잘못된 행동이라는 것을 알고 주저했지만 조종오의 간절한 부탁으로 교재를 훔치다 그 현장을 노고진에게 들켰다.

이내 오세희는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고 사죄했지만 노고진은 교재 도둑 장본인이 직접 사과하고 잘못에 대한 대가를 치르길 원했다. 이에 오세희는 조종오가 사과하도록 설득했지만, 그는 되려 이별을 통보하며 "난 그냥 부탁만 했을 뿐이야. 도둑질을 한 건 너잖아"라는 말로 책임을 회피하고 모든 잘못을 오세희에게 덮어씌웠다. 결국, 큰 충격과 상처를 받은 오세희는 오열했고 이후 극단적 선택을 해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정신혜는 오세희의 어두운 서사를 세밀한 연기로 풀어냈다. 교재를 훔칠 때의 조마조마함을 흔들리는 눈빛으로 표현해 극에 긴장감을 조성하는가 하면, 노고진에게 용서를 구할 때는 진솔된 감정으로 간절함을 전했다. 뿐만 아니라 남자친구에게 배신당한 이후 숨죽여 흘린 눈물은 애처로움을 자아내며 그가 받은 상처와 아픔을 이해하게 했다. 안정적이면서도 섬세한 정신혜의 연기는 특별출연임에도 빛나는 존재감을 발휘하며 탄탄한 기본기를 지닌 신예의 발견을 알렸다.

정신혜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연기과 학사 출신으로 다양한 작품을 통해 안정적인 연기력과 톡톡 튀는 매력으로 얼굴을 알렸다. 특히 2017년 화제의 웹드라마 `연애플레이리스트`에서 정지원 역을 맡아 세대 공감을 이끌며 2019년 시즌 4까지 출연. 누적조회수 7억뷰의 주인공으로 신드롬을 일으키며 큰 사랑을 받았다.

한편, 정신혜의 특별출연으로 오세희의 과거가 재조명되며 결말 빌드업을 마친 드라마 `크레이지 러브`는 26일 저녁 9시 30분 최종화 방송을 앞두고 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