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퀴즈 꽃밭, 함부로 꺽지 말아 달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4-28 19:01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 제작진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출연 논란과 관련해 방송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유퀴즈`는 지난 27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된 151회 후반부에 `폭풍 같았던 지난 몇 주를 보내고도 아무 일 아닌 듯, 아무렇지 않은 듯, 쳇바퀴에 그저 몸을 맡겨야만 하는 나의 제작일지`라며 제작진 입장을 담은 글을 자막으로 내보냈다.

제작진은 "뜻하지 않은 결과를 마주했을 땐 고뇌하고 성찰하고 아파했다"며 "다들 그러하겠지만 한 주 한 주 관성이 아닌 정성으로 일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렇기에 떳떳하게 외칠 수 있다. 우리의 꽃밭을 짓밟거나 함부로 꺽지 말아 달라고, 우리의 꽃밭은 꽃보다 아름다운 사람들의 것이라고"라고 했다.

`유퀴즈`는 윤 당선인의 출연 사실이 알려지면서 프로그램 취지와 맞지 않는다는 비판으로 홍역을 치렀고, 방송 이후에도 과거 문재인 대통령과 김부겸 국무총리의 출연 요청은 거절했다는 정치권 주장으로 후폭풍에 휩싸였다.

제작일지는 tvN의 모회사인 CJ ENM이 어떠한 공식 입장도 내지 않는 가운데, 프로그램 폐지 주장을 비롯해 MC인 유재석·조세호에 대한 인신공격이 끊이지 않자 이를 자제해달라는 입장을 에둘러 전한 것으로 보인다. 논란이 돼 온 정치인 출연 요청과 거절 여부 등에 대한 직접적인 내용은 담기지 않았다.

제작진은 유재석과 조세호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전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으로 프로그램 초반 길거리에서 시민들을 직접 만나던 형식에 변화가 있었던 상황도 언급했다.

제작진은 "이 프로그램은 길바닥의 보석 같은 인생을 찾아다니며 한껏 자유롭게 방랑하던 프로였다"며 "보통 사람들이 써 내려가는 위대한 역사를 담을 수 있어서, 어느 소박한 집 마당에 가꿔 놓은 작은 꽃밭과도 같은 프로그램이라서, 날씨가 짓궂더라도 계절이 바뀌더라도 영혼을 다해 꽃 피워 왔다"고 말했다.

이어 "두 사람(유재석·조세호)과 함께한 사람 여행은 비록 시국의 풍파에 깎이기도 하면서 변화를 거듭해왔지만, 사람을 대하는 우리들의 시선만큼은 목숨처럼 지키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제작진이 입장을 밝혔지만 논란은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다. 이날까지 시청자 게시판에는 1만5천400여건의 글이 올라왔다.

제작일지와 관련한 반응은 "그저 입장문, 사과는 없다", "스스로 꽃밭을 다 망쳐버린 걸 왜 모르나", "피해자 코스프레(행세)" 등의 비판이 대부분이었다. 일부 시청자들은 "힘내세요"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전날 방송된 `유퀴즈` 151회 시청률은 윤 당선인이 출연한 150회(4.4%)보다 낮은 3.5%를 기록했다.

(사진=연합뉴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