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너마저`…뉴욕증시, 대형주 폭락에 나스닥 4%대 하락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4-30 07:04  

`애플 너마저`…뉴욕증시, 대형주 폭락에 나스닥 4%대 하락



29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939.18포인트(2.77%) 하락한 32,977.21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155.57포인트(3.63%) 밀린 4,131.93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536.89포인트(4.17%) 떨어진 12,334.64로 장을 마감했다.

S&P500지수와 나스닥 지수는 종가 기준 올해 들어 사상 최저치를 경신했다.

나스닥지수는 4월 한 달간 13.3%가량 하락해 2008년 10월 이후 최악의 하락률을 기록했다.

S&P500지수와 다우지수는 한 달간 각각 8.8%, 4.9% 밀려 모두 2020년 3월 이후 최대 하락률을 기록했다.

투자자들은 대형 기술 기업들의 실적과 물가 지표 등을 주시했다.

아마존은 7년 만에 처음으로 분기 손실을 기록했다고 밝혀 주가가 14% 이상 폭락했다.

아마존의 주가 하락률은 2006년 7월 이후 최대다.

팬데믹 이후 경제 재개로 온라인 쇼핑이 정체된 데다 영업비용은 매출 대비 더 빠르게 증가하면서 2분기 매출 전망치도 예상치를 밑돌았다.

여기에 인플레이션 우려에 공급망 차질 문제가 장기화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비용 압박은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전날 장 마감 후 실적을 발표한 애플은 예상치를 웃도는 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다만, 회사가 공급망 차질로 2분기 40억~80억 달러가량의 매출 손실이 발생할 것이라고 밝히며 애플은 약 3% 하락했다.

이밖에 마이크로소프트도 4% 이상 하락했고, 알파벳, 엔비디아 등도 각각 3%, 6% 이상 떨어졌다.

S&P500 지수도 상황은 마찬가지였다.

지수 내 11개 섹터가 모두 하락한 가운데 임의소비재 관련주가 5.9% 하락했고, 부동산과 기술 관련주도 4% 이상 떨어졌다.

통신, 금융, 유틸리티 관련주도 3% 이상 밀렸다.

문제는 뉴욕증시의 조정 장세가 예상보다 더 심화할 수 있다는 점이다.

연준은 다음 주 예정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50bp 인상할 전망이다.

아울러 대차대조표를 축소하는 양적긴축(QT)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중국의 봉쇄 조치로 인해 공급망 문제가 다시 불거질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