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팜, `사회적 가치` 창출 첫 수치화…작년 규모 1,521억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5-25 09:15  

SK바이오팜, `사회적 가치` 창출 첫 수치화…작년 규모 1,521억





SK바이오팜이 처음으로 `사회적 가치(SV, Social Value)` 창출 실적을 발표했다.

SK 주요 관계사들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의 일환으로 2019년부터 매년 SV 전략을 수립·시행하고, 경제·사회에 기여한 가치를 수치화해 발표하고 있다.

SK바이오팜에 따르면 2021년 한 해의 SV는 1,521억 원이다. 세부적으로 ▲신약 개발을 통한 삶의 질 개선, 사회 공헌, 협력사 동반성장 등을 포괄하는 ‘사회’ 영역 1,110억원 ▲납세, 고용 등에서 발생한 ‘경제간접 기여성과’ 413억원 ▲온실가스, 폐기물 배출, 수질오염 관련 ‘환경’ 영역 -1.6억원으로 집계됐다.

회사 측은 SV의 70% 이상을 창출한 사회 영역을 견인한 성과는 뇌전증 혁신 신약 ‘세노바메이트’라고 밝혔다. 미국에서 거둔 성과는 1,090억 원 수준으로 측정했으며 ▲환자의 의료비 절감 ▲환자 및 보호자의 노동력 개선에 따른 생산성 증가 ▲환자의 일상생활 수준의 개선 등 항목을 적용해 산출했다.코로나19 규제 완화에 따른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 글로벌 시장 확장 등으로 환자 접근성이 확대되면서 세노바메이트가 창출할 SV는 더욱 증가될 전망이다. SK바이오팜은 2025년 아시아 (한국·중국·일본) 출시를 목표로 임상 3상에 속도를 내고 있으며, 남미·호주 등 다양한 지역으로 기술수출도 추진하고 있다.

환경 영역 성과는 다소 미흡했으나, 자체 생산시설 및 사옥을 보유하고 있지 않아 동종사 대비 기후변화 영향은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SK바이오팜은 최근 환경경영시스템 국제표준인 `ISO 14001`을 획득했으며, 2040년까지 ‘Net Zero(탄소 중립)’ 달성을 공표하는 등 기후변화 위기 극복을 위한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SK바이오팜은 올해 ESG 경영을 한층 고도화한다. 실천 범위를 미국 법인까지 확대하며 글로벌 수준의 거버넌스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지난 2월에는 협력사 공급망 리스크 대응·관리를 위해 국내 제약바이오 업계 최초로 글로벌 이니셔티브 PSCI(Pharmaceutical Supply Chain Initiative, 글로벌 헬스케어 공급망의 지속가능성을 위해 설립된 비영리 기관으로 50여개 글로벌 제약사만 가입되어 있다)에도 가입했다.

조정우 SK바이오팜 사장은 "SK바이오팜은 혁신 신약을 통해 환자와 보호자의 일상 회복 및 삶의 가치를 높이는데 집중하고 있다"며 "자체 개발과 더불어 다양한 오픈이노베이션 전략을 통해 혁신 신약 포트폴리오를 지속 확대하며 사회적 가치 증대를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