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둥이 아빠 머스크 "한국, 출산율 경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5-27 16:41   수정 2022-05-27 17:01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한국이 홍콩과 함께 세계에서 가장 빠른 인구 붕괴를 겪고 있다고 밝혔다.

머스크는 지난 25일(현지시간) 트윗에서 세계은행이 내놓은 각국의 출산율 표와 함께 현재 대체출산율은 2.1명이라면서 이같이 적었다.

대체출산율은 현 인구 유지에 필요한 출산율을 말하는 것으로 일반적으로 2.1 미만일 경우 저출산 국가로 분류된다.

머스크가 올린 세계은행 자료에서 한국의 출산율은 0.84명, 홍콩은 0.87명으로 각각 200위와 199위였다.



머스크는 이어 26일 올린 트윗에서도 현재의 출산율이 유지된다면 한국은 3세대 안에 인구가 현재의 6% 이하 수준으로 급감하고 인구 대다수가 60대 이상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머스크는 지난 8일 올린 트윗에서는 인구 감소를 겪고 있는 일본에 대해 "결국 사라질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머스크는 일본 인구가 1950년 이후 가장 큰 폭인 64만4천명 감소했다는 내용의 최근 교도통신 기사를 인용한 트윗에 대해 "명백한 사실을 말하는 위험을 감수하자면, 출생률이 사망률을 앞지르도록 특별한 변화가 일어나지 않는 이상 일본은 결국 사라질 것이다. 이는 세계에 큰 손실이다"라고 댓글을 달았다.

머스크는 또 경기침체 가능성에 대한 트위터 이용자의 질문에 경기침체가 일어날 것으로 보지만 이는 사실 좋은 것이라고 답했다.

머스크는 너무 오랫동안 바보들에게 돈이 쏟아졌다면서 일부 파산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한 재택근무가 사람들이 열심히 일할 필요 없다는 잘못된 생각을 만들었다면서 착각에서 깨어나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경험상 이번 경기침체가 12∼18개월 정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내재적으로 부정적인 현금흐름을 가진 회사들은 자원을 소비하지 않도록 없어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치인과 억만장자 중 누구를 더 불신하느냐는 머스크의 트윗 설문에 많은 응답자가 정치인을 더 불신한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설문 마감 22시간을 앞둔 시점까지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의 78.8%가 억만장자보다 정치인을 더 신뢰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장진아  기자

     janga3@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