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경기침체 불안에 `일제 급락`…테슬라·비트코인 `와르르` [출근전 꼭 글로벌브리핑]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6-17 06:43   수정 2022-06-17 07:00

뉴욕증시, 경기침체 불안에 `일제 급락`…테슬라·비트코인 `와르르` [출근전 꼭 글로벌브리핑]



[글로벌시장 지표 / 6월 17일 오전 6시 현재]





[미국증시 마감시황]

뉴욕증시는 16일(현지시간) 하락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741.46포인트(2.42%) 내린 2만9927.07에 마감했다. S&P500지수는 123.22포인트(3.25%) 하락한 3666.7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453.06포인트(4.08%) 떨어진 1만0646.10에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 지수의 경우 지난 2020년 9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이날 시장은 전날의 안도 랠리를 끊고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의 긴축 행보에 따른 경기 둔화 우려에 폭락했다.

전날 연준은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통해 75bp(0.75%포인트)의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연준의 금리 인상이 시장의 예상을 벗어나지 않은데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인플레이션 억제 의지를 강하게 드러내면서 전날 주가는 강세를 보였다. 하지만 안도 랠리는 하루 만에 종료되며 연준의 고강도 긴축에 따른 경기 침체 우려가 커진 모습이었다.

여기에 이날 나온 경제 지표는 일제히 부진했다. 미국 상무부에 따르면 5월 신규 주택 착공 실적은 전월 대비 14.4% 감소한 154만 9000채로 나타났다. 1년1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6월 필라델피아 연방준비은행이 내놓은 제조업 지수는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전월 2.6에서 -3.3으로 내려앉았다. 그만큼 제조업 경기가 나쁘다는 의미다. 또 주간 실업지표는 전주 보다 하락했으나 전주의 1월 이후 최고치 수준에서 크게 줄지 않았으며 시장의 예상보다 많았다.

증시 전문가들은 연준이 인플레이션을 억제할 수 있다는 희망보다 경기를 침체로 몰고 갈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웰스파고 분석가들은 경기 침체 가능성이 50% 이상이라고 보고 있고 도이치방크와 모건스탠리도 경기 침체 위험 증가에 대해 경고했다.

또 이바바 인베스터스의 수잔 슈미트는 “투자자들은 한번에 하나에만 집중할 수 있는 것 같다. 전날 연준은 사람들이 예상한대로 했다"면서도 “그것은 투자자들이 예상한 것보다 훨씬 더 높은 소비자물가지수 데이터와 싸우고 있고 인플레이션이 더 공격적이라는 우려를 불러일으켰다. 이제 투자자들은 이에 대한 반작용이 경제 둔화라는 것에 뒤늦게 집중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뉴욕 채권시장에서 미국 10년 만기 국채 금리는 3.24%대로 하락했다.

[특징주]

■ 기술주

주요 빅테크 주가는 하락세를 보였다. 부터 폭락했다. 애플과 아마존은 각각 3.97%, 3.72% 떨어졌고 마이크로소프트(-2.70%), 알파벳(구글 모회사·-3.40%), 테슬라(-8.54%), 메타(페이스북 모회사·-5.01%) 모두 줄줄이 떨어졌다.

■ 여행주

크루즈 업체인 카니발(-11.08%)과 노르웨이크루즈 라인(-11.51%), 로열 캐리비안(-11.41%) 모두 하락세였다.

아메리칸 항공과 유나이티드 항공 주가도 각각 8.64%, 8.21% 하락했다. 델타항공도 7.45% 떨어졌다.

■ 에너지주

슐럼버거(-7.32%), 셰브론(-5.35%), 엑손모빌(-3.69%) 등도 일제히 하락했다.

■ 듀폰

제프리스가 투자의견을 하향조정하면서 미국의 헬스케어 실리콘 솔루션 업체 듀폰의 주가는 5.92% 하락했다.



[유럽증시 마감시황]

유럽증시는 하락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3.31% 추락한 13,038.49로 장을 마쳤고,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는 2.39% 떨어진 5,886.24로 마감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은 3.14% 내린 7,044.98, 범유럽 지수인 유로 Stoxx50은 2.96% 떨어진 3,427.91로 거래를 마쳤다.

[중국증시 마감시황]

중국증시는 혼조 마감했다.

상해종합지수는 전일대비 0.61% 내린 3,285.38포인트에 마친 반면, 선전성분지수와 기술주 중심의 창업판 지수는 각각 0.11%, 0.40% 상승했다. 이날 상해종합지수는 최근 2거래일간 강세를 보였던 증권주를 중심으로 차익매물이 나오면서 하락세로 돌아섰다. 상해종합지수는 하루 만에 3,300선이 무너졌는데요. 여기에 중국 상품 가격의 하락세도 관련주를 끌어내렸다.

다만 외국인 자금이 계속해서 유입되고 있는 점은 증시 하락을 방어했다. 이날 중국 상해·선전 증시에 순유입된 외국인 자금은 44억5,200만 위안을 기록했다.

[베트남증시 마감시황]

베트남 증시가 상승 마감했다.

벤치마크 VN지수는 전 거래일에 비해 22.70p(1.87%) 급등한 1236.63p로 장을 마쳤고 227개 종목이 상승, 138개 종목이 하락했다.

베트남증시 시가총액 상위30대 종목으로 구성된 VN30지수도 27.28p(2.18%) 동반 급등한 1286.00p로 마감했고 27개 종목이 상승, 2개 종목이 하락했다.

이날 중소형주 위주의 하노이거래소 HNX지수도 4.52p(1.60%) 상승한 287.77p를 기록했고 113개 종목 상승, 83개 종목이 하락했다. 비상장기업 UPCoM거래소도 0.60p(0.68%) 오른 89.25p를 기록했는데 163개 종목 상승 그리고 125개 종목이 하락했다.

산업별로는 은행업 1.59%, 증권업 1.61%, 보험업 1.15%, 건설·부동산업 0.42%, 정보통신(ICT)업 1.61%, 도매업 2.09%, 소매업 3.84%, 기계류 -0.97%, 물류업 1.80%, 보건·의료업 -0.47%, F&B업 3.73%, 채굴·석유업 1.55%를 각각 기록했다.

외국인 투자자들은 약 7010억동 순매수를 기록했다.

[국제유가]

국제유가는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7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이날 전장보다 2.27달러(1.97%) 상승한 배럴당 117.5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3거래일 만의 반등이다.

[금]

국제금값은 상승했다. 8월 인도분 금은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온스당 1.7%(30.30달러) 오른 1,849.9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연재 몰아보기

https://www.wowtv.co.kr/Opinion/SerialColumn/DetailList?subMenu=opinion&Class=S&menuSeq=721&seq=894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