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나스닥 +3% 인플레 우려 완화 2년만 최대 상승-와우넷 오늘장전략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6-27 08:45  

S&P·나스닥 +3% 인플레 우려 완화 2년만 최대 상승-와우넷 오늘장전략

증시 중요 뉴스 (요약)

1) S&P·나스닥 3%↑…인플레 우려 완화에 2년만에 최대 상승

2) [뉴욕증시-주간] 기술적 반등 이어질까…물가 지표 주목

3) 금융위 "증시 변동성 확대 불가피..시장안정조치 시행할 것"

1. 증시 중요 뉴스

1) S&P·나스닥 3%↑…인플레 우려 완화에 2년만에 최대 상승

- 미국 뉴욕증시가 24일(현지시간) 소비자들의 기대인플레이션 상승세가 소폭 하향한 데 힘입어 급등

- 미시간대가 내놓은 기대인플레이션이 소폭 완화하면서 투심이 살아나 3대 지수는 이날 장중 내내 상승세

- 미시간대가 이날 발표한 향후 12개월 기대인플레이션 확정치는 5.3%로 종전 발표한 예비치 5.4%에서 0.1%포인트 하향

-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주시하는 인플레이션 지표가 다소 개선되면서 공격적인 금리인상이 주춤해질 것이란 전망에 시장이 반응한 것으로 풀이

- 다만 증시 전문가들은 최근 3거래일 동안의 뉴욕 증시 반등이 약세장에서 나오는 기술적 반등일 가능성이 높다며 신중한 투자가 필요하다고 조언

2) [뉴욕증시-주간] 기술적 반등 이어질까…물가 지표 주목

- 이번 주(6월 27일~7월 1일) 뉴욕증시는 전주에 이어 기술적 반등을 시도할 것으로 예상

- 다만 월가의 대다수 전문가는 이를 대세 상승장으로의 추세적인 전환이라기보다는 일시적인 반등세로 보고 있어

- 전형적인 `약세장 속 랠리(장기화하는 약세장 가운데서 주가가 반짝 오르는 것)`라는 분석

- 이번 주에는 연준이 선호하는 물가 지표인 5월 근원 개인소비지출(PCE)이 발표

- 월스트리트저널(WSJ) 전문가들은 5월 근원 PCE 가격지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7% 상승했을 것으로 예상

- 월가 예상치에 부합할 경우 근원 PCE 가격지수 상승률은 석 달 째 하락세를 기록

3) "코스피 주간 전망 2260~2450…음식료·통신 등 방어 업종으로 대응"

- 케이프투자증권이 "6월 마지막주 코스피 주간 전망을 2260p~2450p로 예상한다"고 밝혀

- 케이프투자증권 리서치센터는 26일 "현재 코스피와 코스닥 합계 신용잔고는 여전히 19조원으로 높은 수준"이라며 "향후 증시가 추가적으로 하락할 시 하방 변동성이 확대될 여지가 존재한다"며 이같이 분석

- 특히 "경기 침체 우려가 온전히 반영되지 않았기 때문에 국내 증시는 여전히 진바닥을 찾는 단계에 있다"며 "단기적으로 7월 13일에 발표되는 미국 6월 CPI 발표 전까지는 음식료, 통신 등 방어적 성격의 업종으로 대응하는 것이 유효하다"고 판단

- 김영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6월 들어 외국인은 16거래일 중 15일을 순매도했다"며 "미 연준이 자이언트 스텝을 예고한 만큼 7월에는 한구고가 미국의 기준금리 역전이 불가피하고 이는 원/달러 환율 상승과 외국계 자금의 한국 자본시장 이탈 우려로 연결된다는 점에서 투심을 불안하게 만드는 요인이다"라고 설명

- 이어 "주식시장 하락으로 증권사로부터 자금을 빌려 투자에 나선 개인투자자들이 담보 부족에 직면하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다"며 "반대매매 증가는 개인투자자들의 투심 위축을 방증하는 신호라는 점과 반대매매 주문이 전날 종가 대비 2~30% 낮은 금액으로 산정된다는 점에서 보이는 숫자보다 영향력이 더 클 수 있다"고 설명

4) 금융위 "증시 변동성 확대 불가피..시장안정조치 시행할 것"

-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24일 과도한 불안심리로 증시 변동성이 추가로 확대될 경우 컨틴전시 플랜(비상계획)에 따라 상황별로 필요한 시장안정조치를 시행해 나가겠다고 밝혀

- 김 부위원장은 이날 증시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정부도 최근 증시 변동성 확대를 경각심을 갖고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이같이 언급

- 김 부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국내외 통화당국의 강도 높은 통화긴축으로 그간 풍부하게 유입되던 시중 유동성이 감소되는 대전환의 시기를 맞이하고 있다"고 진단

5) "제발 한시적 중단이라도"… 커지는 `공매도 금지` 목소리, IT업계도 주목

- 지난주 증시 급락이 이어지면서 `공매도 금지`를 요구하는 개인투자자들의 목소리도 거세져

- 실제로 최근 코스피200지수의 공매도 잔고 물량 비중은 2년전 코로나19 당시 급증했던 수준과 비슷한 것으로 분석

- 한편 금융 당국은 오래전부터 우리 증시의 MSCI 선진국 지수 편입을 위해 `공매도 금지` 등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견해를 보여왔으며 아직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는 않고 있는 상황

2. 전 거래일 미국 증시

- 다우산업: 31,500.68 (+823.32p, +2.68%)

- S&P500: 3,911.74 (+116.01p, +3.06%)

- 나스닥: 11,607.60 (+375.43p, +3.34%)

- 주요뉴스 및 시황

- S&P·나스닥 3%↑…인플레 우려 완화에 2년만에 최대 상승

- 美 5월 CPI 8.6%로 41년래 최고, 0.75%p 금리인상설 급부상

- 美 2년물 국채금리는 3.03%까지 하락

- 美 10년물 금리는 전날보다 8bp(=0.08%포인트) 하락한 3.09% 마감

- 10년물과 2년물 금리 스프레드가 0.05%포인트까지 축소

-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물 금 선물 가격은 전장 대비 0.50달러(0.1%) 상승한 1온스당 1,830.30달러에 거래 마감

-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미국달러화 가치 수준을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전 거래일 대비 0.24% 하락한 104.19

- 업종별로는 S&P500지수를 구성하는 11개 업종 관련주 전부가 상승. 소재가 3.98% 오른 것을 비롯해 통신(3.94%), 금융(3.8%), 임의소비재(3.74%) 기술(3.57%), 산업(3.49%) 관련주가 3% 이상 상승

3. 전 거래일 아시아증시

- 일본 니케이225: 26,491.97 (+320.72p, +1.23%)

- 중국 상해종합: 3,349.75 (+29.60p, +0.89%)

- 홍콩 항셍: 21,719.06 (+4445.19p, +2.09%)

- 대만 가권: 15,303.30 (+126.88p, +0.84%)

- 주요뉴스 및 시황

- 일본증시는 美 증시 강세에 상승 마감

- 중국증시는 전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5.5%의 경제 성장률 목표를 재확인했다는 소식에 강세

- 홍콩증시는 구미 증시 강세에 대폭 상승 마감

4. Today 관심 레포트

- 원티드랩: 성장은 계속된다 (한국투자증권, Not Rated, Not Rated)

- 채용 매칭 플랫폼 선두주자

- 수시채용 확대로 매칭 플랫폼 수요 증가 - 돌고 도는 경력직, 매크로 환경 영향 크지 않아

- KT: 얻어 걸린 실적은 없다 (대신증권, 매수(유지), 목표주가 5만2천원)

- 투자의견 매수(Buy), 목표주가 52,000 유지 - 2Q22 Preview: 기초가 튼튼해서 나오는 호실적 - 호실적과 강력한 주주환원 정책은 주가 상승으로 귀결

- 삼성전기: 우려보다 긍정적인 변화에 주목(대신증권, Buy, 목표주가 25만원)

- 투자의견 매수(BUY) 및 목표주가 250,000원 유지 - 최근 인플레이션 상승 및 경기둔화의 우려대비 삼성전기의 2022년 2분기 및 연간 실적 변화는 미미하다고 판단

- 카메라모듈 및 MLCC는 전장향 비중 확대, FC BGA 고부가 영역 이동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