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초유 6%대 물가…"10원이라도 아껴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7-05 19:48   수정 2022-07-05 19:49

    <앵커>

    고공행진하는 물가에 주머니 사정도 빠듯해지고 있습니다.

    소비자들은 한푼이라도 아끼기 위해 `짠물 소비`에 나서고 있는데요,

    고물가 시대, 달라진 소비행태를 전효성 기자가 살펴봤습니다.

    <기자>

    50대 주부 임동순 씨는 대형마트 마감 시간대를 주로 이용해 장을 보고 있습니다.

    이 시간대에 육류나 신선제품을 구매하면 정가의 최대 70% 수준에 상품을 구매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임동순 / 서울 관악구: 자주 와요 마감 시간에, 신선식품이나 생선 같은 경우는 30% 정도 세일 하거든요, 그럴 때 엄청 덕을 많이 보죠.]

    실제, 한 대형마트에 따르면 마감세일 시작 시간인 오후 7시 이후 매출액이 지난해보다 20% 이상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그나마도 오이 1개, 고기 200g처럼 한 두끼 식사에 쓰일 소포장 판매가 주를 이룹니다.

    밀키트 제품도 다시금 소비자의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외식, 배달 물가가 고공행진하면서 집에서 간단히 조리해 먹을 수 있는 밀키트 제품이 대체재로 떠오른 겁니다.

    [기자: 물가가 고공행진 하면서 달라진 소비 패턴이 있다면 어떤 게 있을까요.]

    [이기현 / 서울 중구: 외식 안 해요, 외식하는 것보다 밀키트 사서 끓여먹는 게 훨씬 경제적이죠. 양도 많고, 제가 넣고 싶은 건 더 넣을 수도 있고…]

    엔데믹에 접어들며 주춤할 것으로 예상됐던 밀키트는 20% 넘는 성장세를 보이는 반면, 배달앱 이용자 수는 매달 연중 최저치를 경신하고 있습니다(3,532만명 → 3,209만명).

    편의점 앱에서 유통 기한이 얼마 남지 않은 제품을 저렴하게 구매하는 것도 알뜰 쇼핑족이 애용하는 방법입니다(CU 그린세이브 +21.5%, GS25 라스트오더 +254%)

    이처럼 짠물소비가 늘면서 유통업계는 물가 구원투수를 자처하며 최저가 경쟁에 나섰습니다.

    이마트는 계란, 김치, 우유 등 40대 필수 상품군을 "다른 업체보다 무조건 싸게 팔겠다"고 선언했고,

    롯데마트는 `물가안정TF`를 꾸려 생필품 500여종의 가격을 집중적으로 관리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상황.

    인플레이션이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올해 연말까지는 최저가 경쟁을 이어간다는 방침입니다.

    [김태희 / 이마트 부장: 고객들의 생활비 부담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리기 위해 매일 40대 필수 상품에 대한 가격관리를 통해 항상 최저가로 제공해 드리려고 하고 있고…]

    사상 초유의 6%대 물가 상승률이 현실화된 가운데, 눈물나는 `짠물 소비` 소비자들을 잡기 위한 유통업계의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전효성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