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희, 항암 부작용 "팔다리 코끼리처럼 부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7-09 17:34  

서정희, 항암 부작용 "팔다리 코끼리처럼 부어"



배우 서정희가 유방암 투병 근황을 전했다.

서정희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과 사진을 올리고 항암 치료 과정에서 겪었던 심경을 털어놨다.

해당 글에서 그는 "속 울렁거림을 입덧처럼 24시간 하며, 바늘로 온몸을 찌르는 듯한 신경통과, 망치로 때리는 근육통과, 3주에 한 번 씩 돌아오는 항암 사이클 잠시 좋아지는 회복기를 맞을 때 살았다! 좋아하는 것도 잠시 다시 반복되는 고열과 씨름하며 피로감에 시달린 시간들이 이제 기억이 안 나려 한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당시) 내 머리 속은 어떻게든 잘 먹어야지 그 생각뿐이었다. 항암4차도 죽음이었다. 고열이 1,2,3차 때와 같이 꼬박 삼일, 이러다 죽는구나 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서정희는 "온몸에 발갛게 도너츠처럼 부황뜬 것처럼 피부가 붉게 부어오르기 시작했다. 한숨도 못 자고 젖은 찬 수건을 이불처럼 덮고 열을 식혔다. 약을 한 움큼 먹으니 림프가 지나가는 팔과 다리가 코끼리처럼 부었다. 몸이 하마 같았다"며 "머리는 망치로 때려 맞는 거 같이 아프고 입에서는 숨 쉴 때마다 불이 나가는 줄 알았다. 응급실도 갔지만 저는 이번에(는) 그냥 버텄다. 38.8도가 다섯시간 이상 (계속됐다)"이라고 떠올렸다.

이어 그는 "이틀 동안 고열로 단 한 시간도 안 쉬고 시달렸다. 몸은 팽창되어 붓고 또 붓고… 약 먹고 다시 열 오르고를 반복했다. 이틀이 지난 새벽 4시쯤 37.5도로 체온계가 내려갔다. 한 고비 넘겼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제 항암4차까지 잘 마쳤다. 나는 이겨냈다. 기적처럼 열이37도로 내렸다. 다시 말하지만 아무리 비보험 좋은 약을 써도 항암 부작용을 피할 수가 없다"며 "피하지 않겠다 무엇이든"이라고 다짐했다.

한편, 서정희는 올해 유방암 진단을 받고 유방 절제 수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항암치료를 이어가고 있다.

(사진=SNS 캡처)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휘경  기자

     ddehg@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