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6월 CPI와 7월 FOMC `최악의 시나리오`, 美 CPI 9% 상승+금리 1%p 인상 가능성은? [한상춘의 지금세계는]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7-12 08:08   수정 2022-07-12 08:09

美 6월 CPI와 7월 FOMC `최악의 시나리오`, 美 CPI 9% 상승+금리 1%p 인상 가능성은? [한상춘의 지금세계는]

    미국 현지 시간 13일에 발표될 6월 CPI 상승률이 9%까지도 예상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만약 예상대로 나올 경우 이달 말에 있을 7월 FOMC에서 금리가 0.75%p를 뛰어넘어 1%p까지 인상될 것이라는 전망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증시 입장에서는 최악의 시나리오가 될 이 가능성에 대해 미리 알아보는 시간 마련했습니다. 도움 말씀에 한국경제신문, 한상춘 논설위원 나와 계십니다.

    Q. 먼저… 이번 주 빅 이벤트를 앞두고 있는 미 증시 움직임부터 전체적으로 정리해 주시지요.

    - 2분기 빅테크 실적 우려…‘어닝 쇼크’ 현실화

    - 4중고, 유가상승+금리상승+임금상승+강달러

    - 독점규제로 소비자 전가 쉽지 않아…이윤 감소

    - 美 10년물 국채금리 하락에도 나스닥 급락

    - 달러인덱스 108 넘어 ‘옐런 독트린’ 시대

    - 유로화, ‘1유로=1달러’ 패러티 붕괴 초읽기

    - 엔화, 구로다의 초금융완화 재강조 137엔대

    - 코로나 재확산 우려, 마카오 봉쇄 조치 ‘민감’

    Q. 현 시점에서 가장 큰 관심사는 아무래도 미국 시간으로 13일에 발표되는 美 6월 CPI 결과겠죠?

    - 美 6월 CPI 상승률, 5월 8.6%보다 높을 듯

    - WSJ 컨센서스 “8.8%에 이를 것” 예상

    - 6월 기대인플레이션 6.8%…5월 6.6% 상회

    - 美 6월 CPI 상승률, 5월 8.6%보다 높을 듯

    - WSJ의 저주폭 감안, 9%에 도달할 것 시각

    - WSJ 저주폭=실제치-예상치, 월평균 +0.2%p

    - 9% 도달, 예상치 8.8%+WSJ 저주폭 0.2%p

    - 9% 도달, 1년 전에 이어 2차 인플레 쇼크

    Q. 모두 똑같은 마음이죠.. 9%에 도달하지 않아야 할 텐데, 사실 현재 시장 예상치인 8.6%도 매우 높은 수준이 아닙니까?

    - 6월 CPI, 여름 휴가철 앞두고 ‘계절적 요인’ 영향

    - 1년 전 인플레 쇼크, 중고차 가격 상승 주요인

    - 공급 측 인플레 요인과 여건, 1년 전보다 악화

    - 6월 CPI, 여름 휴가철 앞두고 ‘계절적 요인’ 영향

    - 올해 휘발유 가격, 이례적으로 급등해 ‘고통’

    - 美 전역 평균 5달러 돌파, 전년비 65% 급등

    - 이달 들어 5달러 하회…6월에는 미반영

    - 농산물·식료품 가격 급등…6월 CPI에 큰 영향

    Q. 美 6월 CPI 상승률이 9%로 나올 경우 서머스 교수의 새로운 평가방식대로라면 사상 최고 수준에 근접하는 것 아닙니까?

    - 지난 1년 동안 인플레 논쟁, 서머스 ‘가장 정확’

    - 현재 인플레 추계법 적용시, 1980년대 초 9.1%

    - 올해 6월 CPI 9.0%, 역사적 ‘최고 수준’ 도달

    - 지난 1년 동안 인플레 논쟁, 서머스 ‘가장 정확’

    - 서머스, 물가 잡기 위해 고용부문 희생 커

    - 파커, 물가 1%p 잡기 위해 실업률 6%p 증가

    - 서머스, 파커와 같은 견해로 실업률 5%p 증가

    - 옐런, 인플레 대책에 ’재정 역할‘ 강조 주목

    Q. 6월에 이어 7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에도 벌써부터 관심이 몰리는데 6월에 이어 7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에 따라 증시에 대한 시각도 바뀔 가능성이 높지 않습니까?

    -美 7월 CPI 결과, 세계증시 ‘양대 시나리오’

    - 8.8%보다 높으면 스태그플레이션 본격 제기

    - 8.8%보다 낮게 나오더라도 인플레 우려 지속

    -인플레이션 지속, 美 국민 경제고통 높아져

    - 근로자 실질소득, 3%p에서 많게는 6%p 감소

    - 실질소득 보존→ 임금 비용 급증→ 경기 재둔화

    - 6월 인플레 정점 달해도, 증시는 경기에 의해 좌우

    Q. 6월 CPI 상승률이 5월보다 높게 나올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월가의 관심은 이달 말에 있을 7월 FOMC 결과로 빠르게 옮겨지고 있지 않습니까?

    - 1980년대 초, 폴 볼커의 방식 취하느냐 논쟁

    - 폴 볼커, 인플레 안정 위해 고금리 정책 추진

    - 7월 FOMC, 3가지 사항에 관심 몰릴 듯

    - 7월 FOMC, 3가지 사항에 관심 몰릴 듯

    - 0.75%p 뛰어넘어 1%p로 한단계 높혀 인상

    - 0.5%p 인상, 9월 회의 때까지 연장하는 방안

    - QT규모, 단계별 추진안 철회하고 950억 달러로?

    - 금리 1%p 인상+QT 950억 달러…대혼란 초래

    - 금리 0.75%p 인상+QT 475억 달러 조합 유지

    Q. 최근, 각국이 인플레라는 공통 현안에 대응하는 방식을 보면 1994년과 같은 대발산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고 하는데요. 왜 그렇습니까?

    - 연준, 1994년 이후 3.5%→ 4.25%→ 6% 인상

    - 같은 기간 중, 獨 분데스방크, 5%→ 4.5% 인하

    - 美와 다른 선진국 간 대발산(Great Divergence)

    - 2022년, 당면한 인플레 대응 방식 ‘뚜렷한 차이’

    - 美와 親美 성향국 중앙은행, 금리인상으로 대응

    - 中과 親中 성향 중앙은행, 금리인하로 경기부양

    - 1994년 이후와 다른 형태 대발산 발생 가능성

    Q. 7월 FOMC에서, 금리를 0.75%p 이상 인상할 경우 한미 간 금리역전 문제와 가계부채 우려가 커질 가능성은 더욱 높지 않습니까?

    - 한미 금리역전, 외국인 자금이탈 확률 낮아

    - 신흥국 자금이탈, 금리차보다 외환보유 중요

    - 외환보유, 美와의 통화스와프 협정으로 보완

    - 한미 금리역전, 외국인 자금이탈 확률 낮아

    - 가장 중요한 것, 위험수위가 넘은 가계부채

    - MZ세대와 소상공인, 추가 금리인상 초미의 관심사

    - 7월 금통위 빅스텝, 취약계층 한계에 몰릴 가능성

    - 가계부채發 금융위기, 새 정부 첫 과제이자 시련?

    - 은행 지도, 취약계층 배려한 ‘연착륙’ 방안 강구

    지금까지 도움 말씀에 한국경제신문, 한상춘 논설위원 이었습니다. 고맙습니다.

      한국경제TV  뉴스콘텐츠국  정연국  PD

       ykjeong@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