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 알레르기 비염` 10명 중 6명, 아버지도 비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7-30 16:57   수정 2022-07-30 16:57

`소아 알레르기 비염` 10명 중 6명, 아버지도 비염





소아 알레르기 비염에는 부모의 병력, 즉 유전적 요인이 크게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질병관리청의 `주간 건강과 질병`에 실린 `국내 알레르기 비염 환자의 유형 및 특성 분석-성인과 소아의 비교`에 따르면 2019~2021년 서울과 경기 지역에서 병원을 찾은 알레르기 비염 환자 385명(성인 222명, 소아 163명)에 대해 조사한 결과 소아 환자의 62.8%에서 아버지의 알레르기비염 이력이 있었다.

어머니에게서 알레르기 비염이 있는 경우는 47.8%로 아버지에게 병력이 있는 경우보다는 적었다. 어머니에게 피부알레르기가 있는 경우는 32.4%였다.

알레르기 비염과 가족력 사이의 연관 관계는 성인 환자에게는 훨씬 덜한 편이었다.

성인의 14.9%와 13.0%에게만 각각 아버지와 어머니의 알레르기비염 병력이 있었다.

알레르기 비염은 비점막에 흡입항원이 노출됐을 때 콧물, 코막힘, 재채기, 코 가려움 같은 증상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과거 병력 중에서는 성인 알레르기 비염 환자의 경우 위장관 질환(68.8%), 빈번한 코피(89.6%) 증상이 많은 편이었다.

소아의 경우에는 아토피 피부염(50.0%), 식품 알레르기(34.1%)를 앓거나 세기관지염(22.4%), 천식성기관지염(16.3%), 기관지염(36.6%) 등 하기도 질환과 기관지 천식(17.0%) 병력이 있는 사례가 많았다.

성인의 경우 73.3%가 증상이 중증이었지만, 소아는 58.9%가 경증이어서 소아의 증상이 상대적으로 약한 편이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에 따르면 알레르기 비염(질병코드 J30·혈관운동성 및 알레르기성 비염)은 작년 국내 환자수가 491만1천876명에 달할 정도로 환자가 많은 다빈도 질병이다.

작년 0~9세 환자가 전체 진료인원의 29.6%를 차지해 소아 환자의 비중이 특히 컸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