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04 원자재 시황 [글로벌 시황&이슈]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8-04 08:37   수정 2022-08-04 08:37

    < 국제유가 > 국제유가부터 알아보겠습니다. OPEC+가 9월 원유 증산량을 하루 10만 배럴로 결정했습니다. 7~8월의 증산량의 15%에 불과한 수준이지만 미국의 주간 원유재고가 3주 만에 증가세로 돌아서면서 유가는 4% 가까운 낙폭을 키웠습니다. 오늘 장에서 WTI는 90달러 선에서, 브렌트유는 96달러 선에서 거래됐습니다.

    < 천연가스 > 러시아산 천연가스의 공급난이 가시화되면서 유럽이 콜롬비아와 호주, 그리고 남아프리카 공화국 등지에서 석탄 사재기에 나섰습니다. 석탄 가격은 3배에 가까운 400달러 선까지 급등하기도 했습니다. 오늘 장에서 천연가스는 7% 넘게 뛰어올라 8달러 27센트 선이었습니다.

    < CRB 지수 > 미래의 물가를 예측할 수 있는 CRB 지수는 0.69% 하락했습니다. 301.14선이었습니다.

    < 대두, 대두유, 옥수수, 밀 > 우크라이나산 곡물을 운반하기 위한 첫 선박인 ‘라조니호’가 이스탄불에서 안전 항해를 위한 검사를 마친 뒤 최종 목적지인 레바논으로 출발했다고 합니다. 세계 식량난이 해결될 것이라는 기대감 속에 대두는 1.08%, 대두유는 0.54% 내렸습니다. 밀도 1.06% 하락했지만 옥수수만 덥고 건조한 기후가 예측됨에 따라 0.21% 반등했습니다. 1년 중 가장 더운 8월인 만큼, 곡물의 주요 재배 지역도 폭염으로 몸살을 앓고 있어 향후 대두의 오름세를 견인할 수 있다는 분석도 속속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 코코아, 커피 > 코트디부아르에서 평균보다 적은 양의 비가 내리면서 다량의 코코아가 시장에 풀릴 확률이 높아졌고 2.95%의 하락세를 견인했습니다. 커피는 2.47% 정도 오르막길을 걸었는데, 하반기에 풍부한 생산량이 예상된다는 새로운 전망도 나왔습니다.

    < 설탕 > 설탕은 연간 최저치를 찍은 이후 계속 올라가고 있습니다. 3거래일째 상승 중이고 0.57% 상승하면서 강보합권이었습니다.

    < 금 > 연준 위원들의 매파적인 발언이 이어지면서 달러화가 강세를 보였습니다. 또, 10년물 국채금리는 약세를 보이며 이 모든 이유들이 금에 하방 압력을 가했습니다. 금은 오늘 장에서는 0.39% 빠졌고 올해 들어 지금까지는 총 2% 하락했습니다. 지난 주만 본다면, 주간 기준 3% 넘게 상승했습니다.

    < 팔라듐, 백금 > 금의 가치가 힘을 잃으면서 팔라듐과 백금도 각각 3.65%, 그리고 1.12% 하향 곡선을 그렸습니다.

    < 니켈 > 니켈은 어제 8% 넘는 폭락을 보여준 이후 반등했습니다. 0.27% 상승하면서 강보합권이었습니다.

    < 아연, 구리 > 미중 양국 간의 갈등이 고조되면서, 아연과 구리는 최대 수입국으로 꼽히는 중국의 분위기를 살피고 있습니다. 아연은 0.79% 떨어졌고 구리도 1.15% 하락세를 연출했습니다.

    < 주석, 알루미늄, 납 > 중국에서의 수요 둔화가 예상되면서 주석과 알루미늄, 그리고 납도 약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주석과 알루미늄은 각각 0.04%와 1.06% 정도 낙폭을 키웠고 납도 1.76% 내림세를 보여줬습니다.

      한국경제TV  뉴스콘텐츠국  정연국  PD

       ykjeong@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