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2분기 영업익 2,484억원…인건비 증가로 전년 대비 7.5%↓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8-05 11:51  

LGU+, 2분기 영업익 2,484억원…인건비 증가로 전년 대비 7.5%↓



LG유플러스는 올해 2분기 매출액 3조 3,843억 원, 영업이익 2,484억 원을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2% 늘었고 영업익은 7.5% 감소했다.

LG유플러스 측은 일회성 인건비 증가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감소했지만, 이를 제외하면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9.5%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2분기 마케팅 비용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0.3% 줄어든 5,649억 원을 기록하며 안정화 기조를 이어갔다.

같은 기간 설비투자비용은 5G 네트워크 투자·신사업 강화를 위한 투자로 6,110억 원을 집행했다.

사업부문별로 보면, 무선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2% 증가한 1조 5,410억 원이다.

무선가입자 순증과 2분기 연속 역대 최저 해지율 달성이 주요 요인이다.

2분기 무선 가입자 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0.3% 증가한 1,896만 8천 명이다. 5G 가입자는 전년 동기 대비 44.2% 증가한 537만 3천 명이다. 핸드셋 기준 전체 가입자 중 5G 이용자 비중은 47%를 차지했다.

특히 해지율은 1.11%로, 올해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역대 최저 수치를 달성했다.

알뜰폰 가입자는 전년 대비 40.6% 늘어난 331만 4천 명을 기록했다.

IPTV와 초고속 인터넷을 포함한 스마트홈 부문은 전년 동기 대비 7.6% 늘어난 5,796억 원의 수익을 거뒀다.

IPTV 매출은 7.8% 증가한 3,276억 원, 초고속인터넷은 7.3% 늘어난 2,520억 원이다.

신성장 동력인 기업 인프라 부문도 전 사업의 고른 성장이 이어졌다.

기업 인프라 사업 수익은 전년 동기 대비 4.4% 증가한 4,032억 원으로 집계됐다.

기업인터넷, 전용회선 등 기업회선 사업 수익은 전년 동기 대비 6.5% 성장한 2,001억 원을 달성했으며 스마트팩토리를 포함한 B2B 솔루션 사업 수익은 작년 2분기에 비해 1.9% 늘어난 1,340억 원을 기록했다.

IDC 사업 수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7% 상승한 691억원을 기록했다.

이혁주 LG유플러스 최고재무책임자(CFO) 부사장은 "올해 하반기에도 고객 가치 혁신 경영 기조를 이어가 전 사업 영역에서 질적 성장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미래 성장 사업에서 의미 있는 성과 도출과 재무 목표 달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