팁랭크스 "올해 리튬 500% 폭등...주목해야 할 관련종목 2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8-12 18:50  

팁랭크스 "올해 리튬 500% 폭등...주목해야 할 관련종목 2개"



최근 12개월 사이 리튬의 가격이 약 500% 오른 가운데, 관련 산업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11일(현지시간) 팁랭크스는 리튬의 생산과 정제 사업에 관여한 기업 중 지금 매수해야 할 기업들을 짚었다.

팁랭크스가 꼽은 첫 번째 기업은 피드몬트 리튬(PLL)이다.

피드몬트는 노스캐롤라이나의 광산 자산을 보유하고 있으며, 수산화 리튬의 지속 가능한 공급원으로 가공하기 위한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피드몬트는 다양한 자연 광물을 가지고 있는 것이 큰 경쟁력이다. 현재 틴-스포듀멘 벨트(TSB) 지역에 1,100에이커 이상의 광산을 보유하고 있으며, 더 늘리기 위해 개척 사업을 벌이고 있다. 195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 TSB는 서구 경제의 주요 리튬 공급원이었으며, 빠르게 성장하는 미국 기술 센터 근처에 있다.

피드몬트는 연간 16만 톤의 리튬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현재 연간 22,700톤의 수산화 리튬으로 정제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

노스 캐롤라이나 자산 이외에도 북미의 리튬 공급원을 적극 개척하고 있다. 피드몬트는 지난 5월과 6월 북미 리튬(NAL) 프로젝트를 퀘벡주 발도르에서 재개하기 위해 사야나 퀘벡과 파트너십을 발표하기도 했다. 해당 파트너십을 위해 약 8천만 달러의 비용이 들지만, 연간 약 16만 8천 톤에 이르는 리튬을 27년간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7월 피드몬트는 러셀 2000지수에 편입됐다.

코웬의 애널리스트 데이비드 데클바움은 피드몬트의 장기적 성장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데클바움은 “피드몬트는 스포듀민 공급 계약을 통해 미국 시장 내 입지를 더욱 키워갈 것”이라며 “2025년 이후로는 퀘백의 아비티비 허브에서의 스포듀민 공급 계약을 통해 단기적인 생산 가치도 실적에 반영될 것”이라고 낙관했다.

그러면서 피드몬트에 대한 투자등급을 매수로 매겼고, 목표 가격을 현 종가 대비 67% 올려잡은 90달러로 제시했다.

최근 피드몬트는 3건의 Strong Buy를 받았고, 현 종가(53.73달러) 대비 65% 올려잡은 89달러에 목표 주가가 설정됐다.



팁랭크스가 꼽은 두 번째 리튬 관련 유망주는 앨버말 코퍼레이션이다.

앨버말은 현재 전기차 시장에 공급하는 배터리급 리튬 제품의 세계 최대 공급업체다. 칠레, 네바다, 호주의 탈리슨 스포듀민 광산 등 국제적 공급원을 보유하고 있다.

앨버말은 지난 두 분기 연속 상승세를 보였고, 올 2분기 재무보고서 역시 매출 14억 8천만 달러와 조정순이익 3.45달러를 기록하며 각각 전년 대비 91%, 288% 높아진 호실적을 기록했다.

여기에 더해 앨버말은 올해 현금흐름 또한 긍정적인 흐름을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다.

오펜하이머 애널리스트 콜린 러쉬는 “초기 물량 납품에서부터 호실적을 기록했던 앨버말은 앞으로도 주식 강세를 이어나갈 것”이라며 앨버말에 투자등급 아웃퍼폼을 매겼다. 목표가격은 현 종가 대비 70% 올려잡은 440달러로 제시했다.

최근 앨버말은 9개의 매수, 4개의 보류, 2개의 매도 등급을 받은 바 있다. 평균 목표가격은 현 종가 대비 9% 올려잡은 282.43달러로 제시됐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