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라리 키운다...개발자 사관학교 된 IT업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8-24 19:00   수정 2022-08-24 19:00

    <앵커>

    전 산업에 걸쳐 디지털 전환이 일어나면서 개발자 구인난에 지친 기업들이 인재를 자체 육성하는 방향으로 눈을 돌리고 있습니다.

    기업 주도로 이른바 개발자 사관학교가 만들어지고 있는 겁니다.

    고영욱 기자입니다.

    <기자>

    게임 배틀그라운드로 유명한 크래프톤이 오는 10월부터 소프트웨어 개발자를 직접 육성합니다.

    카이스트와 협력으로 만들어진 교육과정 이름은 `크래프톤 정글`.

    다섯 달간 합숙 훈련 과정으로 컴퓨터공학의 기초부터 탄탄히 다진 뒤 당장 현업에 투입할 수준까지 역량을 키우는 게 목표입니다.

    이 과정에는 크래프톤을 비롯해 굴지의 IT기업 현직자들이 멘토로 참여하는데 수료생은 최우선 영입 대상이 됩니다.

    [김정한 / 크래프톤 정글 원장 : 매주 팀 단위로 진행하게 되는데 고객을 만나는 서비스를 기획하고 실제로 개발하고 협력사들의 멘토 분들이 다양한 형태의 현업에 필요한 기술이라든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키워드를 주고 함께 프로젝트를 마무리하게 됩니다. ]

    개발자 인력을 직접 육성하는 움직임은 산업계 전방위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삼성과 LG, SK 등 대기업들이 운영하는 소프트웨어 대학원이나 아카데미는 이른바 개발자 사관학교입니다.

    이곳 수료생들은 삼성전자나 네이버, 쿠팡, LG CNS 등 산업계 곳곳에 포진해 있습니다.

    재교육을 통해 기존 직원들을 개발자로 탈바꿈 시키기도 합니다.

    KT의 `미래인재 육성 프로젝트`가 대표적입니다. 영업, 마케팅 등을 담당했어도 인공지능과 클라우드 개발자로 직무를 바꿀 수 있습니다.

    카카오도 경력직 개발자를 클라우드 개발자로 전환하는 과정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또 `손뼉치고 이동`이란 부서이동 프로그램을 운영해 새로운 업무 기회를 주기도 합니다.

    [업계 관계자 : N사나 T사. 그런 분들이 AI 인재를 엄청 뽑았었어요. 엄청 뽑을 때, 뽑은 사람이 또 이직을 하려고 그러면 이제 연봉을 높여 줘야 되잖아요. 연봉을 높여주고, 상대편에서 연봉을 또 높이면 또 높입니다. 더 이상 연봉은 여기까지. 우리는 이제부터 내부적으로 교육을 하겠다. ]

    개발자 연봉 인상으로 인력을 뺏는데 한계를 절감한 기업들이 중장기적인 육성 전략으로 방향을 틀었다는 의미입니다.

    한국경제TV 고영욱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