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아이, 데뷔 첫 월드투어 태국 공연 성료…현지 루아이 사로잡은 ’글로벌 청춘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9-06 09:00  

위아이, 데뷔 첫 월드투어 태국 공연 성료…현지 루아이 사로잡은 ’글로벌 청춘돌’




위아이(WEi)가 태국을 시작으로 글로벌 진출의 성공적인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위아이(장대현, 김동한, 유용하, 김요한, 강석화, 김준서)는 지난 4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데뷔 첫 월드투어 ‘FIRST LOVE : WEi WORLD TOUR’의 첫 공연을 성료했다.

지난 2020년 10월 데뷔한 위아이의 데뷔 첫 월드투어인 만큼 개최 소식부터 팬들의 폭발적인 관심이 쏟아진 가운데, 위아이는 태국 방콕에서 월드투어의 시작을 강렬하게 알렸다.

이날 위아이는 서로 닮은 듯 다른 구성의 ‘카리스마’로 무장한 ‘도화선 (Fuze) (Prod.by 장대현)’과 ‘TWILIGHT (트와일라잇)’으로 월드투어의 포문을 화려하게 열었다. 절제미 넘치는 퍼포먼스와 탄탄하면서도 에너제틱한 군무가 여섯 멤버의 ‘글로벌 청춘돌’ 행보에 힘을 보탰다.

이어 ‘모 아님 도 (Prod by. 장대현)’, ‘Super Bumpy (슈퍼 범피)’로 이어지는 폭발적인 에너지의 무대로 월드투어의 첫 공연을 한층 풍성하게 채웠다. 또 몬스타엑스의 ‘Love Killa (러브 킬라)’를 위아이만의 매력으로 재해석한 무대 또한 태국 현지 팬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청춘 아이콘’을 넘어선 ‘무대 장인’의 면모를 각인시켰다.

이밖에도 ‘BLOSSOM (피어나)’, ‘Bad Night (배드 나이트)’, ‘꼬리별 (TIMELESS)’, ‘White Light (화이트 라이트)’에 이르는 부드러운 감성의 무대로 듣고 보는 이들의 설렘을 자극하며 행복 지수를 높였다.




특히 ‘BYE BYE BYE (바이 바이 바이)’, ‘Too Bad (투 배드)’ 등 위아이만의 청량 아이덴티티로 가득한 역대 타이틀곡은 물론 팬들의 큰 사랑을 이끌었던 수록곡으로 공연을 꽉 채우며 기분 좋은 에너지를 선사했다.

위아이는 데뷔 후 변함없는 사랑과 응원을 보내준 현지 팬들을 위한 다양한 코너와 풍성한 입담으로 보기만 해도 절로 무장해제되는 웃음을 선물했다. 완성도 높은 음악은 물론 여섯 멤버의 꾸밈없는 매력을 가장 가까운 곳에서 만나볼 수 있었던 이번 태국 공연은 ‘Ocean (오션)’, ‘16번째 별’ 등의 앙코르 무대로 마지막까지 짙은 감동과 여운을 남겼다.

현지 루아이(팬덤명)와 행복한 시간을 보낸 위아이는 “헤어지기 정말 아쉽다. 오늘과 같은 순간을 선물해줘서 정말 감사하다. 무한 매력으로 더 큰 즐거움을 선사할 앞으로의 모습에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 드린다”라며 첫공 성료 소감을 전했다.

이밖에도 위아이는 팬사인회를 통해 태국 팬들과 소중한 추억을 함께 공유했으며, 현지 뷰티 박람회에 참석해 수많은 취재진들의 이목을 끌며 본격적인 ‘글로벌 청춘돌’ 행보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한편, 최근 일본 정식 데뷔를 성공적으로 마친 위아이는 오는 8일 월드투어 일본 공연을 앞두고 있다. 태국 공연으로 데뷔 첫 월드투어의 시작을 화려하게 알린 위아이는 매 무대 레전드를 경신하고 있는 고품격 무대 매너와 이야기들로 ‘글로벌 청춘돌’ 활약을 이어간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